강진고을신문 : 강진군 ‘절화수국’ 중국 만리장성 넘는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7월 16일 화요일
뉴스홈 > 경제
2014-06-1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군 ‘절화수국’ 중국 만리장성 넘는다
강진군농업기술센터, 다양한 색상 및 품종으로 중국 시범 수출

강진군 ‘절화수국’ 중국 만리장성 넘는다

- 강진군농업기술센터, 다양한 색상 및 품종으로 중국 시범 수출 -

강진산 ‘수국(水菊)’이 2008년 일본 수출에 이어 중국(광저우) 시장을 개척한다.

강진군농업기술센터(소장 김치형)는 지난 10일 관내 수국 재배농가들의 중국시장 첫 시범 수출이 실시되어 송이당 35위안(약 5,700원)의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는 수국의 홍수 출하기로 시장에서 송이당 2천~3천원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가격도 양호한데다 안정적 수출물량만 확보될 경우 농가소득 증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시장 진입 가능성을 타진하고자 이번에 시범 수출한 수국은 10여 품종, 약 100송이로 중국 현지에서 색상, 크기, 절화수명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품종에 따라 핑크, 블루, 화이트, 그린 등 다양한 색상이 발현되는 수국은 결혼식 장식용이나 꽃꽂이용으로 많이 소비되는 선진국형 화종으로 최근 들어 중국인들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강진군은 전남 화훼 주산지로서 2005년부터 틈새작목으로 수국 재배에 나서 이번에 첫 중국시장 개척에 성공했다.

현재 16여 농가가 약 4만 5천여㎡에서 수국을 재배하고 있다. 군은 이번 시범 수출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중국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장기 수출계약을 추진해 농가 소득기반을 확고히 할 방침이다.

수국 수출농가 권재관(60) 씨는 “안정적 중국 수출 시장 확보는 안정적인 판로 확보 및 국내 가격 폭락 등을 막을 수 있는 등 일석이조 효과가 있다”며 “꾸준히 고품질 수국을 생산해 수출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진군농업기술센터 안준섭 연구사는 “강진산 수국이 중국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자리잡기까지 지속적으로 강진 수국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체계적 재배관리 기술 확립 등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경제섹션 목록으로
강진군 참굴 양식장 조성
강진 프리미엄 호평 쌀, 호...
전국 첫 유기농 인증 막걸...
강진 고추간장절임 선물세...
강진도깨비농장, 2019 전국...
다음기사 : 강진 ‘여주’ 두 달 앞서 출하 (2014-06-18)
이전기사 : 절화수국 재배기술 현장 교육 (2014-06-1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형문의 창가...
기고) 김종성 "강...
김현태 수필 "할...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