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화목가마 소성, ‘천년비색’ 드러낸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2월 27일 목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 예술
2015-05-1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화목가마 소성, ‘천년비색’ 드러낸다
12일부터 13일까지 화목가마 본벌 소성

호남대학교 도자전공 대학원생 참여

 

 

고려청자 신비의 비색이 드러나는 화목가마 본벌 소성과정이 일반에 공개된다.

국내 유일의 관요인 전남 강진청자박물관에서는 오는 12일부터 13일까지 천년비색 청자 재현을 위한 화목가마 본벌 소성을 실시한다.

금년 들어 두 번째 화목가마 불지피기 행사를 갖게 되는 청자박물관은 제2호 화목가마에서 오늘 12일 새벽 5시부터 뛰어난 작품이 나오기를 기원하는 제를 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이틀 동안 불을 지피게 된다.

청자어룡형주자 등 45점의 작품들이 옛 전통방식 그대로 소나무 장작을 이용한 화목가마 불지피기 끝에 그 비색을 드러낼 예정이다.

장작불로 굽는 화목가마는 최고의 명품 청자를 만드는데 사용되지만 많은 비용이 들고 작업과정이 까다로우며 성공률이 30%에 불과해 화목가마로 청자를 굽는 곳이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이번에 실시하는 화목가마 작업에는 호남대학교 산업디자인 도자전공 대학원생들도 직접 참여한다. 화목가마 불지피기 체험을 통해 전통 청자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강진청자의 역사성과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화목가마 청자는 일반 가마와는 달리 더욱 신비스런 비취빛 청자 고유의 색이 나온다. 도공들의 혼이 담긴 청자가 탄생하는 전 과정을 일반인에게 공개할 계획이니 많은 분들이 와서 화목청자 불지피기 현장을 직접 느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고려청자 명품화를 위해 연 8회 화목가마 행사를 개최할 예정으로 지난 3월 26일부터 27일까지 첫 번째 본벌 소성을 실시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예술섹션 목록으로
제27회 문화재 그리기 대회...
강진읍 박명섭씨 제31회 대...
걱정을 버리고 유쾌한 마음...
농어촌 희망 문화순회공연 ...
다산이 바라본 강진
다음기사 : 영랑생가에 울려 퍼진 임을 위한 행진곡 (2015-05-19)
이전기사 : 음악이 흐르는 남도의 보석 ‘강진’ (2015-05-0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제살리기와 ...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