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다산(茶山)의 '독소(獨笑)' 나 홀로 웃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 만평
2015-10-2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다산(茶山)의 '독소(獨笑)' 나 홀로 웃다
천미라 (대구면)

양식 많은 집은 자식이 귀하고

아들 많은 집엔 굶주림이 있으며,

높은 벼슬아치는 꼭 우매하고

재주 있는 인재는 재주 펼 길 없다.

완전한 복을 갖춘 집 드물고,

지극히 높은 뜻은 따르기가 힘들지.

아비가 절약하면 아들은 헤프기 마련

아내가 지혜로우면 남편은 어리석다.

보름달 뜨면 구름 자주 끼고

꽃이 활짝 피면 바람이 불어대지.

세상일이란 모두 이럴 진대

나 홀로 웃는 까닭 아는 이 없겠지.

 

마흔세 살 되던 해,

1804년 유배지 강경에서 정약용 선생께서 쓰신 시조 '독소(獨笑)'다.

원래 한시(漢詩)를 지면 관계상 한글해석 부분만 옮겨온 것인데, 세상 돌아가는 이치는 시대를 초월해서 비슷한가 보다.

200여 년 전 시대의 관료이자 학자의 시각에서 본 사회상이지만, 흡사 요즘 우리 사는 모습을 보는 것 같다.

'좋은 일엔 마가 낀다', '머피의 법칙'과도 같이 가득 찬 것이 있으면 부족한 것이 있고, 일어나는 것이 있으면 기우는 것이 있는 세상사. 그곳의 중심에서 밀려나 유배길 에서

'새옹지마'의 교훈을 되뇌며 화자는 홀로 웃음 짓고 있다.

잘될 때는 자만심에 계속 잘될 것 같고, 안될 때는 공포심에 뭘 해도 안 될 듯 보인다.

하지만 공포심 속에서도 한 줄기 희망을 보아야 하고, 탄탄대로 끝에도 굴곡진 진흙 길이 있음을 대비해야 하지 않을까.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계영배(戒盈杯)’처럼, 형이든 무형이든 가득 차기 전에 미리 비움의 미덕을 발휘해보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고을카툰
이현숙 기자의 시선
[정관웅 칼럼]'천만 관객' ...
올 ‘강진 방문의 해’는 ...
비만(肥滿)은 질병이다
다음기사 : 생산적인 공직 문화가 필요하다 (2015-10-28)
이전기사 : 1년에 1명씩 (2015-10-2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황주홍 국회의...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