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9월 20일 일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5-12-0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인
산바람에 적신 마음

 

 

오! 가슴은 아파라.

나는 산 위에서 모든 자연을 읽는다.

도망치듯 떠나 버리자,

저 멀리 더 깊이 떠나 버리자

 

푸른 하늘은

더 높이 마음에서 멀어지고

새들은 낯선 거품과

허공에 벌써 취하였다.

 

세상 속 해묵은 정원도

그 무엇도 산바람에 적신

내 마음을 가두어 두지 못하리라

푸른빛이 지켜주는 도화지

그 위에 쏟아지는

황폐한 사랑과 그리움도

 

오! 쭉쭉 뻗는 하늘빛이여

반가이 맞아주고

벗처럼 항상 웃어주니 고맙구나.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서울 샌님 정약전과 바다...
나팔꽃 당신
오대환시인의 photo-poem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50
김남현 시인의 '강추위'
다음기사 : 오대환 시인 (2015-12-01)
이전기사 : 오대환 시인 (2015-11-1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A Hidden Beau...
고립무원 아동 보...
이현숙 기자의 횡...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