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조선 초계문신 제도와 국가인재원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7월 16일 화요일
뉴스홈 > 만평
2016-02-2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조선 초계문신 제도와 국가인재원
황 서 종 (대구면 출신·인사혁신처 차장)

조선(朝鮮)의 개혁 군주로 평가받는 정조는 작인지화(作人之化·인재 양성을 통해 변화와 발전을 도모함)를 실천한 왕이었다. 조정의 개혁을 위해서는 이를 공감할 인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규장각을 설치하고 당파, 신분을 초월해 중용했다. 나아가 선발된 인재를 진정한 인재로 변화시키려면 끊임없는 학문의 정진이 필수적이라 여겨 초계문신(抄啓文臣) 제도를 실시했다.

규장각과 초계문신으로 길러진 인재들은 개혁의 중심 세력이 됐다. 다산 정약용, 초정 박제가 등 신분(서얼)을 넘어 학문과 과학기술 발전에 족적을 남긴 인물이 배출됐다. 정조의 인재양성책은 조선 후기의 발전과 정치개혁을 가능하게 한 밑거름이었다.

글로벌 경쟁 시대 해외 각국은 변화와 혁신을 위한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프랑스는 국립행정학교(ENA)에서 대졸자, 공무원, 전문가 등 100여명을 선발해 2년 이상 교육시키며 최고의 공직자를 배출한다. 싱가포르 역시 우수한 고교생을 국가장학생으로 선발해 공무원대학에서 공직 가치와 직무능력 등을 함양시키고, 핵심 인력으로 만드는 핵심공무원단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제 우리 정부도 선발된 인재를 세계 최고의 공무원으로 육성하는 전략을 마련할 때다. 공무원 교육은 기존의 단편적, 관리지향적 교육훈련에서 직무현장 학습과 자기개발 개념이 종합된 인재 개발로 변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사혁신처는 1973년 제정된 ‘공무원교육훈련법’을 43년 만에 ‘공무원인재개발법’으로 개정한다. 이 법의 목적은 ‘공직가치 및 미래지향적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개발’로서 국민의 눈높이와 시대에 맞는 공직자상이 인재 개발의 목표임을 분명히 했고, 공무원의 자기 개발 의무를 신설해 공무원의 창의성과 전문성 향상을 위한 자기주도적 학습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중앙공무원교육원(중공교)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국가인재원)으로 새롭개 개편, 출범하는 것 또한 ‘공무원인재개발법’의 핵심이다. 국가인재원은 공무원 교육 혁신과 인재개발 패러다임의 변화를 선도적으로 이끌 인재양성 기관으로 발돋움할 것이다. 국가인재원은 공직 가치·리더십 등 국가공무원의 인재상을 정립하고, 공무원 역량 개발을 위한 교육과정 등의 연구·개발·평가를 담당하며, 국내외 공공·민간 교육훈련·연구기관 등과의 교류·협력을 주도하는 국가교육훈련의 허브기관으로 기능이 확대된다. 공무원 인재 개발과 관련한 국제협력과 우수 교육 프로그램, 우수 강사 경진대회 개최 등 공무원 인재 개발의 상향평준화와 통합을 이끄는 교육의 올인원(All-in-One), 인재개발 3.0의 중심 기관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현재도 위상을 뽐내는 중공교가 재탄생하는 것은 우리나라 공무원을 우수한 인재로 양성하는 동시에 공직 가치, 공직 리더십, 역량개발 프로그램 등을 대외에 전파해 세계 최고의 인적자원개발(HRD) 기관으로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정부의 혁신은 인사 혁신에서 시작되고, 우수 인재의 양성은 인사 혁신을 가능하게 하는 원동력이다. 국가인재원이 양성한 미래 인재들이 대한민국 정부의 혁신과 국가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기를 기대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유비무환 재난대비
강진군도서관, 다양한 독서...
정월대보름 화합 한마당 행...
2015 아트드림 지역아동극 ...
강승주 군의원 예비후보, ...
다음기사 : 실학의 산실! 宜齋(사의재)를 다녀와서 (2016-03-01)
이전기사 : 강진으로 들어가는 큰 어구에서 (2016-02-2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김종성 ...
기고) 김종성 "강...
김현태 수필 "할...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