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작천 교동마을 '선돌감기제'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16-03-0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작천 교동마을 '선돌감기제'
250년 내려오는 전통의 민간신앙

강진군 작천면 교동
마을에는 250여년 전부터 전해내려오는‘선돌감기제’라는 민간신앙이 있다.
교동마을에는 선돌이 있는데, 석기시대 유물로서 마을 오른쪽에는 높이 83cm, 둘레 170cm의‘선돌할머니’가, 왼쪽에는 높이 220cm, 둘레 290cm인‘선돌할아버지’가 서있다. 음력 정월대보름이 되면 온마을 주민들이 모여 마을수호신인 선돌할머니와 선돌할아버에게 볏짚으로 엮은 줄로 옷을 입히고 제사를 올려 마을의 안녕과 평안을 기원한다.

지난 22일 작천면 교동마을 주민 30여명 마을의 액을 몰아내고 안녕과 복을 기원하는 대보름맞이 선돌감기제 전통행사를 했다. 교동마을 선돌감기는 약 250여년전부터 내려온 민간신앙으로 농경제례의식의 하나로 전래되어 왔다. 제례의식은 줄드리기, 줄다리기, 줄옮기기, 선돌감기, 선돌감기제, 농악놀이 순으로 행하며 마을에는 선돌보조회가 운영되고 있다. 이날 농악놀이에는 작천면풍물패 20여명이 참석하여 행사 분위기를 고조시켰으며 주민들과 함께 선돌 주변을 돌며 마을의 안녕을 염원했다. 배인홍 교동마을 이장은 “많은 사람들이 함께한 선돌감기제로 올해에는 마을 주민들이 모두 건강하고 평안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용은 작천면장은 “잊혀져가는 우리 전통문화 및 놀이를 계승하여 주민들이 서로 화합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교동마을 선돌은 1946년 중반에 낙뢰로 없어진 것을 1993년 마을 주민들이 힘을 모아 복원한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서프라이즈’ 정약용 ‘...
녹차향과 달빛으로 온 세상...
강진군 공직자부녀회
음악으로 하나 되는 제2회 ...
수중문화재 ‘고려청자’, ...
다음기사 : 정월대보름 무병장수 기원 (2016-03-01)
이전기사 : 호남과 영남의 관광 선두 주자의 만남 (2016-03-0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4만5천...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