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오는 29, 30일 제13회 영랑문학제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1월 23일 목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16-04-2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오는 29, 30일 제13회 영랑문학제
제13회 영랑시문학상 수상자는 고진하 중견시인

전국영랑백일장은 30일 오전 10시 영랑생가 일원에서

제13회 영랑문학제는 29일 오후 5시 영랑생가 입구 특설무대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갖고 영랑시문학의 밤을 연다. 제13회 영랑시문학상는 원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고진하 시인「명랑의 둘레(문학동네)」이 선정돼 영랑시문학의 밤에 상장과 1천만원 상금을 시상하고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30일 오전 10시에는 전국영랑백일장이 영랑생가일원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대상엔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이 주어진다.

김창한 영랑기념사업회장은 “제13회 수상자를 선정함에 있어 예심과 본심을 거쳐 엄격히 심사과정을 거쳤다”며 “수상자로 선정된 고진하 시인에게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고진하 시인을 선정한 심사위원은 “올해로 등단 30년을 맞는 고진하는 성(聖)과 속(俗)이 갈등하고 화해하고 공존하는 삶의 과정을 특유의 사유와 감각의 방식으로 탐색해 온 시인이다”며 “영랑 선생이 평생 일구어낸 자연 서정의 깊이와도 친밀하게 상통한다”고 밝혔다. 고진하 시인은 수상소감에서 “꽃망울이 터지려고 팽팽해지는 3월에 수상 소식을 들었다”며 “수상 소식을 듣고 반갑다기보다는 약간 긴장이 되고 이런저런 이유로 제 마음도 팽팽해졌다”고 말했다.

영랑시문학상은 2015년에 발간된 모든 시집을 대상으로 예선에서 10권을 골라 본선에서 수상자를 선정한다. 이현숙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군자서원 추계 제향봉행
다산(茶山)의 애제자 황상(...
이수희 시인 「시선」봄호 ...
‘시가 흐르는 영랑생가’ ...
서울특별시 의회 편집위원...
다음기사 : 꽃대궐 남미륵사, 봄철 관광객 넘쳐난다 (2016-04-24)
이전기사 : 벚꽃이 ‘난분분’ 금곡사 벚꽃 음악회 (2016-04-1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제살리기와 ...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