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제2회 대한민국 민화대전 대상에‘엄마미소’선정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2월 18일 화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16-06-3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제2회 대한민국 민화대전 대상에‘엄마미소’선정
-입상작 7월 30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한국민화뮤지엄에 전시

 

강진군은 한국민화뮤지엄에서 주관하고 강진군에서 주최한 제2회 대한민국 민화대전의 심사결과를 발표했다.

전라남도지사상과 상금 1,000만원이 걸린 영예의 대상에는 경기도에 사는 민화작가 조명진씨의‘엄마미소’가 선정됐으며 강진군수상과 상금 500만원이 걸린 최우수상은 민화부문에 김지숙(서울시)씨의‘고종어진’이, 공예부문에 김유성(전남)씨의‘청자민화주기세트’가 선정됐다.

총상금 3천만 원(대상 1,000만 원 등)으로 진행되는 이 공모전은 지난 6월 15일까지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172점(민화 143점, 공예 29점)이 접수됐으며 심사위원회에서는 5명의 심사위원들이 입상작을 최종 선정했다. 심사위원회는 민화계의 거장으로 알려진 경주대학교 문화재학부 정병모 교수가 위원장을 맡았고 (사)전통공예협회 부이사장 정승희, 예원예술대학교 겸임교수 조명희, 평택민화협회 회장 유순덕, 그리고 역대 「전국민화공모전」과 「대한민국민화대전」의 본상 수상자 모임인 민수회의 민봉기 회장이 참여했다. 해를 거듭할수록 높아지는 작품 수준과 창의적 발상이 가미된 다양한 민화 작품들로 인해 심사위원회는 장고를 거쳐 심사 결과를 내놓았다.

이번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조명진씨는 지산회 소속으로 경기도 수원에서 왕성하게 활동중이며 수상작 <엄마 미소>는 민화 <작호도> 형태를 취하고 있는 이 작품으로 맹수이지만 새끼에게는 한없이 다정한 미소를 보이는 어미 호랑이를 그려 넣고 따뜻한 분위기와 털의 세부 묘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정병모 심사위원장은“이제는‘뻔한’그림으로는 큰 상을 수상하기 어렵게 되었는데 작품들이 강렬해지고 테크닉도 눈에 띄게 출중해졌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대상을 받은 <엄마 미소>는 기존의 까치호랑이 도상을 근간으로 드라마틱하게 재구성한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심사위원들의 주목을 받았다”고 심사평에서 밝혔다.

또한 민화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지숙(서울시)씨의 <고종 어진>은 터럭 하나도 놓치지 않은 치밀한 용안의 세부 묘사와 화려한 용포, 그리고 어좌를 감싸고 있는 다양한 민화에 등장하는 도상들이 잘 어우러진 작품이다. 김지숙씨는 “찬란했던 조선 역사의 불씨를 되살리기를 간절하게 염원했을 고종의 열망과 참담했던 시대 상황을 표정과 일월오봉도를 통해 역설적으로 표현했다”고 밝혔다.

한편 공예 부문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김유성씨는 지난해「제1회 대한민국민화대전」에서도 민화 공예 부문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바 있는 강진군에서 활동하는 청자작가이다. 최우수상을 받은 <청자민화주기세트>는 화려한 문양으로 장식된 받침과 연화문이 돋보이는 주병과 잔으로 이루어진 작품으로 고려청자의 아름다운 비색과 귀족적인 장식성, 그리고 민화의 소박함과 솔직함이 조화를 이루어 은은하면서도 기품 있는 표현력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본상 시상식은 7월 30일 제44회 강진청자축제를 기념하여 강진청자축제 개막식에서 열릴 예정이며, 장려상 이상으로 진행되는 전시회는 한국민화뮤지엄 2층 기획전시실에서 7월 30일부터 9월 30일까지 열린다.

한편 한국민화뮤지엄의 본관인 강원도 영월의 조선민화박물관에서는 곧이어 총상금 4,300만원(대상 1,500만 원 등)의「제17회 전국민화공모전」을 개최한다. 이 공모전은 공예 부문 없이 민화만으로 구성되며 8월 1일부터 8월 16일까지 접수를 받는다. 문의는 유선(033-375-6100) 또는 홈페이지(www.minhwa.co.kr)에서 하면 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판소리 남도민요 한마당
강진군 공무원들 고려청자 ...
다문화 지역공동체... 더불...
찾아가는 효사랑 한마당잔...
강진출신 김일화 작가 전시...
다음기사 : 「갈대- 바람의 흔적」 (2016-07-06)
이전기사 : 50년만에 귀향 (2016-06-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제살리기와 ...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