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다산 정약용과 다산학단 유물특별전 개최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17-08-0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다산 정약용과 다산학단 유물특별전 개최
제자들의 다양한 저술과 방산 윤정기의 새로운 저술도 최초 공개

전남 강진군 다산기념관에서는 제45회 청자축제를 맞아 이달 28일부터 101일까지 66일간다산 정약용과 다산학단이라는 주제로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다산기념관에서 개최하는 12번째 특별전으로 남양주 역사박물관과 공동기획하였다. 182503권으로 알려진 다산의 방대한 저작은 대부분 강진 유배시절에 이루어졌으며 이러한 결과는 다산 개인의 노력뿐만 아니라 강진의 제자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하였다. 다산 선생의 일대기를 정리한사암선생연보(俟菴先生年譜)’를 보면제자 중에 경서와 사서를 부지런히 열람하고 살펴보는 사람이 두어 명, 부르는 대로 받아쓰며 붓을 나는 듯 내달리는 사람이 두어 명, 손을 바꿔가며 수정한 원고를 정서하는 자가 두세 명, 옆에서 거들어 줄을 치거나 교정·대조하거나 책을 매는 작업을 하는 자가 서너 명이었다. 무릇 책 한 권을 저술할 때에는 먼저 저술할 책의 자료를 수집하여 서로서로 대비하고 이것저것 훑고 찾아 마치 빗질하듯 정밀을 기했던 것이다.’

, 자료 수집과 정리, 스승의 말씀 받아쓰기, 반듯하게 고쳐쓰기, 수정 및 책 엮기, 대조 및 검토 등이 정약용의 총괄 아래 일사불란하게 진행되었다. 하나의 저술이 완성되기까지 이 과정이 보통 다섯 차례 이상 진행되었다고 한다.

이렇듯 방대한 저작은 정약용과 제자들의 연구분업체계가 갖추어졌기 때문에 가능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러한 다산과 다산학단으로 일컬어지는 제자들의 다양한 유물을 확인할 수 있다.

다산이 유배 초기에 천자문의 대안교과서로 만든아학편제경을 통해 다산의 교육철학을 확인할 수 있다. 당시 천자문은 아동의 발달과정과 인지과정을 무시하였는데 아학편에서 명사·동사·형용사를 갈래별로 정리하여 제시하였다.

1805년 다산의 큰아들 학연이 아버지에게 가르침을 받기 위해 강진으로 왔고 보은산방에서 머물면서 예와 역에 대해 공부하고 강론을 하였다. 이때 질문에 따라 대답하고 기록한 승암예문도 전시된다. 그리고 일표이서 편찬과정에 제자들의 도움이 컸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목민심서와 흠흠신서의 이본들도 공개된다.

다산이 제자들에게 강조했던 것 중 하나가 필사였다. 즉 보고 베끼는 것이었다. 당시에 책이 귀하고 가난한 처지에서 고전과 선배·동료의 좋은 글을 베끼고 옮겨 적는 것이 좋은 공부법이었다. 제자들은 이러한 스승의 가르침을 따라 메모하고 기록하여 자신만의 총서를 엮어 내었다. 윤종진의순암총서’, 윤종삼의춘각총서’, 황상의치원총서’, 황경의양포일록’, 이강회의유암총서등 제자들의 각종 총서도 전시된다.

다산은 제자들의 개성에 맞게 학습동기를 유발하고, 자신들의 역량과 취미를 살려 장점이 있는 분야에 집중하게 하였다. 그 결과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들만의 성과를 이루게 된다. 19세기 조선의 천문역산 문헌 중에서 가장 체계적이고 방대한 이청의정관편’, 다산의아방강역고를 계승한 윤정기의 역사지리서인동환록’, 우리나라 선박을 개량하기 위한 방안을 기록한 이강회의운곡선설’, 홍어장수 문순득의 표류생활을 기록한 표해록등이 전시된다.

또한 상반기에 다산기념관에서 구입한 역의증석은 다산학의 마지막 계승자로 평가 받는 다산의 외손자 방산 윤정기의 주역에 관한 저작으로 이번 전시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다.

임준형 다산기념관장은이번 다산유물특별전은 다산과 제자들의 인간적인 면모와 그들이 이룩한 업적, 그리고 다산학에서 차지하고 있는 강진의 위상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전시회로 기획했다.”라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한편 728일부터 84일까지 열리는 청자축제 기간에는 전국의 많은 관람객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무료 입장이며, 전시가 끝나는 101일 이후부터는 남양주 역사박물관에서 이번 전시 유물을 관람할 수 있다. (이현숙 기자)

다산유물

순암총서

윤종진이 선현들의 글을 보고 옮겨 적은 각종 학습 노트이다

역의증석

윤정기의주역周易에 관련한 저술이다. 윤정기의주역관련 저술로 기존에 역전익易傳翼과 함께 윤정기의주역연구는 물론이고, 다산 주역학의 계승이란 측면에서도 중요한 자료이다. 서문에는 윤정기가 지냈던 백학산려白學山廬등의 내용도 있어 강진 향토자료 연구에도 도움이 되는 자료이다.

선암총서, 흠흠신서

선암총서에는 서문이나 발문 없이 21책이다. 본래 24책이었지만 1책만 남아 전하다. 이 책에 목민심서의 일부가 씌어 있다. 현전하는 목민심서의 체제가 다른 초기 형태이다.

다산 제자 황경이 기록한흠흠신서는 여러 경전에서 관련 사항을 조사형 발췌한 부분이 실려 있다. 현재의흠흠신서와 체제가 달라서흠흠신서의 편찬과정 초기 형태를 보여준다. 이렇듯 다산의 일표이서 저술 활동에 강진의 제자들이 도왔음을 알 수 있다.

양포일록

이책은 황경이 선배 문인과 학자들의 서적을 보고 옮겨 적은 것이다. 이중에는 다산이 잃어버려 애석해한거가사본居家四本이 실려 있다. 다산은 집안에서 지켜야 할 네가지 근본으로 제가齊家(효도·우애·자애), 치가治家(근검·성실), 기가起家(독서·혼인), 보가保家(순리·순응)로 나누었다. 이 네가지 근본을 책상 위에 놓아두고 항상 읽기를 강조하였다. 비단 두 아들뿐 아니라 제자들에게도 강조하였는데 제자들과의 인간적인 관계도 엿볼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제13회 대한민국 청자공모...
강진문인협회, 제6회 강진...
도자기 만드는 재미에 푹~
(사)영랑기념사업회 제4대 ...
제27회 문화재 그리기 대회...
다음기사 : 청자의 미래... 겹문양 청자의 비밀 (2017-08-04)
이전기사 : 보고 느끼고 즐기는 축제 '강진청자축제' (2017-08-0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여연 스님의 ...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상가임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