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황주홍 의원, 식품안전관리 일원화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의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뉴스홈 > 정치.행정
2017-09-2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황주홍 의원, 식품안전관리 일원화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의

농장에서 식탁까지 국민 먹거리 안전업무를 농식품부로 일원화하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당 간사 황주홍 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폐지하여 식품안전 관련 사무를 농림축산식품부로 이관하고, 의약품안전 관련 사무는 보건복지부 소속의 의약품안전청을 신설하여 이를 담당하도록 함으로써, 업무 일원화를 통한 식품정책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식품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정부조직법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살충제 계란 문제로 인해 고조된 국민들의 식품안전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식품 생산 및 유통·가공부터 위생·안전 업무까지 일원화해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한 결과이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20133, 식약청이 식약처로 격상되면서 축산물 위생관리법 소관부처가 되었고, 식품산업 진흥업무는 농식품부가, 축산물 위생·안전을 포함한 식품안전관리 및 규제 업무는 식약처가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이원화를 통한 두 부처의 업무 효율성 강화의 측면보다는 과거 축산물 위생·안전 문제부터 이번 살충제 계란 문제의 경우까지 이원화된 업무 영역이 책임 떠넘기기의 소재가 되고 있다

특히 생산 단계와 유통 단계의 유해물질 허용치 기준이 제각각이어서 이번 살충제 계란 문제의 경우처럼 이원화로 인한 업무 사각지대 발생의 우려도 존재한다.

이번 개정안이 가결될 경우 식품생산부터 안전업무를 농식품부로 일원화 하여 기존의 업무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식품안전 업무를 단속중심에서 예방중심으로 전환하여 국민 식탁 위협을 최소화 할 것으로 기대된다.

황 의원은 최근 국민들께서 식탁 안전에 대해 많은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하고, “업무 일원화를 통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하나의 주무부처가 필요하다, “이번 개정안이 꼭 가결되어 업무 사각지대 해소와 함께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 불안이 꼭 해소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도 농식품부로 식품안전 관리업무를 일원화 하자는 논의가 있었고, 지난 19대 대통령후보의 농정철학 및 농정공약에 대한 정책토론회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안전 업무를 농식품부로 일원화하겠다고 해 법 개정안 발의의 결과가 주목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올바른 투표, 강진의 아...
포토육묘로 벼 재배기술 업...
군동면, 노인일자리사업 자...
강진고총동문회 주최 군수...
“강진산 계란 안심하고 드...
다음기사 : 제7회 강진군수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2017-09-26)
이전기사 : 황주홍 의원, 국회 결산-예산 연계 강화 위한 개정안 발의 (2017-09-2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여연 스님의 ...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상가임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