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특별한 가을 운동외··· 한글학교 어머니들의 추억 만들기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뉴스홈 > 사회
2017-09-2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특별한 가을 운동외··· 한글학교 어머니들의 추억 만들기

지난 22일 맑은 가을 하늘 아래 강진군 종합운동장에 만국기가 설치되고, 응원가와 함께 함성이 솟구쳤다

한창 공부할 나이에 여자라는 이유 혹은, 경제적인 사정으로 교육을 받지 못한 세월 속에서 공부하고픈 한을 녹이는 한글학교 어머니들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그동안 공부방에서 삼삼오오 모여서 선생님과 함께 한글도 배우고, 산수도 배우고, 신나는 노래도 배웠지만, 화창한 가을 날 운동경기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어머니들의 운동회를 축하해주기 위해 강진원 강진군수를 비롯해 각급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특히 강진원 군수는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어머니들을 응원했다. 또 경기에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을 다음 졸업식으로 넘기면서 효자군수로서의 모습을 보였다.

운동회는 큰 공 굴리기, 돼지몰기, 고무신 멀리차기 등의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나눠 진행됐다. 공 넘기기, 색 카드 뒤집기, 줄다리기, 박 터트리기를 한 후 면 대항으로 이어달리기 경기로 행사를 마무리 했다.

칠량면 학동마을 한글학교 허인정 학생대표는 어릴 적 친구들의 운동회를 부러워했는데 이렇게 좋은 날 나이 먹은 친구들과 재미있는 경기를 함께하니 이제 부러운 것이 하나도 없다아직까지 마음속으로만 공부하겠다고 다짐하는 친구분들이 한글학교에 입학하기를 바라고, 군에서 운동회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해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진원 군수는어머니 한글학교는 글을 모르는 어르신들의 한을 풀어드리고, 배움의 기쁨을 줄 뿐만 아니라 봄 소풍과 가을운동회를 통하여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하는 순 기능을 담당하기에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어르신들이 건강하신 가운데 무사히 한글학교를 졸업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진군은 운동회 진행 중 연로하신 어머니들의 안전사고에 대비해 구급차와 의료요원을 대기토록 했으며 교사, 마을이장, 자원봉사자 등의 도움을 받아 300여명의 어머니 학생들이 즐거운 하루를 보낼 수 있게 힘썼다.

찾아가는 어머니 한글학교는 2009년부터 여성농업인 문해교육을 위해 읍면의 각 마을회관에서 실시하고 있다. 6명의 전담교수가 한글, 사칙연산, 치매예방 노래교실 등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여성농업인 뿐만 아니라 한글을 배우기 시작한 다문화 여성 300여명이 24개 마을에서 4년 과정의 교육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사회섹션 목록으로
이런 샘터 보신 적이 있나...
강진외국어타운 위탁운영기...
재가 장애인 및 가족 모임 ...
2010 강진군 새마을지도자 ...
웰빙이 살아숨쉬는 강진시...
다음기사 : 강진군산림조합, 독립유공자 묘역 무상 관리 (2017-09-27)
이전기사 : 사랑의 집짓기 (2017-09-2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강진 K-pop콘...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상가임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