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7월 16일 화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7-11-0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인
완도 노화도에서

  
                   

화창한 가을 시제 날

일가들과 산위에 올라

저 멀리 망망대해 항해하는

큰 배를 내려다보니

싣고 가는 것은 무엇일까

어디로 가는 걸까 의문이 드네.

 

점처럼 촘촘히 떠 있는

고기잡이배를 내려다보니

저 배는 무슨 고기를 잡는 걸까

몹시 궁금하여

그곳에 사는 일가에게 물어보네.

 

무심결 자연과 물아일체 동화되니

자연이 나이며 내가 자연이네.

 

완도 관내 섬들 산수 풍광이

우리나라 어디에 또 있을까

겨울 산경이 또한 좋다하니

다시 올 날 일가와 기약하였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서울 샌님 정약전과 바다...
김현태 시인 '봄'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24
오대환 시인의 '향수꽃 사...
덕산 김영석 시인
다음기사 : 덕산 김영석 시인 (2017-11-09)
이전기사 : 김남현 시인의 '관광명소 강진만 갈대 숲' (2017-10-3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김종성 ...
기고) 김종성 "강...
김현태 수필 "할...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