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경기불황은 남 얘기 ‘강진 장미’ 대박행진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5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 경제
2018-01-1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기불황은 남 얘기 ‘강진 장미’ 대박행진
김영란법 시행 등 악조건 불구 고소득 창출 벼농사 대비 30배 수익

강진군에서 생산되는 강진 장미가 대박행진을 펼치고 있다. 10일 강진군에 따르면 강진군 칠량면에 있는 땅심화훼영농법인이 재배, 판매하고 있는 청자골 장미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청자골 장미는 지속된 경기불황과 김영란법 시행으로 심각한 위기를 맞은 국내 화훼산업에도 불구하고 개선된 품질로 틈새시장을 공략, 고소득을 창출하고 있다. 청자골 장미가 화훼 농가의 효자상품이 되기까지 수많은 시행착오의 과정도 있었다. 고온성작물로 난방비 부담 때문에 생산 작물을 교체하기도 하고 계속된 이어짓기로 품질과 생산성이 저하돼 농가 소득이 감소하기도 했다. 강진군은 장미산업을 지역특화품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매년 국비를 확보해 20억원 가량 투자했다. 이어짓기의 피해 해소를 위해 양액재배시설로 재배법을 과감히 바꾸었고 난방비 절감을 위해 보온커튼 지원, 인공햇빛인 보광등 설치와 광합성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액화탄산가스 공급시설 지원 등 첨단시설과 장비를 지원했다.

1월 현재 강진군은 3690031농가가 장미를 재배하고 있으며 전남 전체 장미 생산량의 49%를 차지하고 있다. 열송이에 연평균 5천원에 판매해 국내 유통기준 평균가격인 4천원보다 125% 높은 가격에 판매하고 있어 벼농사 대비 30배 이상의 조수입을 올리고 있다. 생산자 단체인 땅심화훼영농법인(대표 최명식)은 향후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일본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일본 현지에서 선호도가 높은 소륜 계통의 장미를 농가당 200평 이상을 재배해 국내가격 하락에 대비하고 있다. 장미농가의 소득 확대로 장미 재배를 위한 귀농 농가 증대라는 긍정적 효과까지 거두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경제섹션 목록으로
고품질 찰옥수수,고소득 기...
수산물 특화 농공단지 파격...
가을 배추모종, 처음 선택...
강진 아로니아 마케팅 선점...
전남 최우수 브랜드쌀 베스...
다음기사 : 강진딸기 동남아시아 수출길 열었다 (2018-01-26)
이전기사 : 새해 우시장 첫개장, 농업소득배가 시작됐다 (2018-01-1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소잃고 외양간...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