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오대환 시인의 '지금은'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1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8-02-1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오대환 시인의 '지금은'

사진 / 최병호

 

 

지금은

 

단정학丹頂鶴의 날개 짓에서

자유함을 보고

 

우아한 착지에서

재회의 기품氣稟도 묻어난다

 

평화의 마중물로

한탄강아 흘러 적셔라

 

우리는 지금 흰옷 입고

언 땅 위에 사랑놀이 중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깊어가는 가을 정취
김남현 시인
오대환 시인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18
김남현 시 '삼복 혹서(酷暑...
다음기사 : 김남현 시인의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2018-02-10)
이전기사 : 김영석 시인의 '세상이 어찌 되어가는가' (2018-02-0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강진 도...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