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축사적법화대책 "정부 유예기간 연장을"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 정치.행정
2018-02-1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축사적법화대책 "정부 유예기간 연장을"
민주평화당, 특위위원장에 황주홍 의원 선임

민주평화당은 창당 후 두 번째 민생행보로 축사적법화대책특위를 지난 7일 발족하고, 위원장으로 황주홍 의원(농해수위, 고흥·보성·장흥·강진)을, 위원으로 정인화 의원(농해수위, 광양·곡성·구례, 사무총장) · 김종회 의원(농해수위, 김제·부안)을, 이상돈 의원(환경노동위, 비례대표)을, 원외의 양영두 통일위원장을 각 선임했다.

이어 특위는 8일 조배숙 당대표(익산을), 최경환 대변인(광주 북구을), 고무열·박종철·박채순 지역위원장, 양영두 통일위원장, 류용남 전 대외협력위 부위원장, 농식품부 이재욱 실장, 정문영 전국축협조합장협의회장, 이홍재 미허가축사T/F팀장(대한양계협회장)과 함께 의원회관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해 ‘축사적법화에 따른 문제점과 대책’을 숙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조배숙 대표는 “축사적법화대책특위는 1호 특위이다. 이는 민주평화당이 그만큼 민생ㆍ농업을 중시한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다. 민주평화당 강령에도 농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문제는 행정부의 책임의식이 없다는 것이다. 이에 민주평화당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황주홍 위원장도 “민주평화당이 축사적법화에 따른 문제의 긴급성ㆍ절박성을 크게 느껴 정당에서는 처음으로 특위 회의를 개최했다. 문제 해결의 첫걸음이다. 정부에 대해 말로 할 수 없는 실망감을 느낀다.”고 피력한 뒤, “문제 해결을 위해 ① 유예화 기간 연장 법안 통과가 필요하다. 농식품부가 현장의 위기감을 환경부와 여당 및 청와대에 전달해 설득해야 한다. ② 행정적 유예조치도 검토해야 한다. ③ 개별농가 맞춤형 진단과 처방이 있어야 한다. ④ 지자체 유인책ㆍ견제책도 동시에 필요하다.”고 대책을 제시했다. (송하훈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언론인 출신 김명전 교수 ...
김상윤 군의회의장 6·13 ...
강진군민의날...군민화합 ...
김영진의원 5.18민주화운동...
FTA를 넘자… 희망 찾는 강...
다음기사 : 전남 최초 3선 전남지사 박준영 불명예 퇴진 (2018-02-13)
이전기사 : 강진군선관위 ‘설 명절’ 불법선거 예방활동 강화 (2018-02-1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강진군, 상권...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