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덕산 김영석 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8-10-0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덕산 김영석 시인
시를 쓰는 밤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찾아 온 밤에 기도를 드립니다

가슴속에 남아 있는 꿈의 날개를 

펼칠수 있도록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상상의 날개를 펴서  더 넓은 세상을

가야하고 유토피아 세상을 가봐야 합니다

그냥 가는 것이 아니라 꿈속에서 가듯이

구름을 타고 가듯이 시를 품어서 상상으로 가도록

홀로 밤을 지새우며 시를 씁니다

아직 새벽의 여명은 조금 남았습니다

이 밤이 가기 전에 머나먼 세상 어디론지

우주의 공간에서 나의 존재를 확인하고

삼라만상의 공간을 넘나드는 초인이 되어

시를 쓰고 싶습니다

이름 모를 별이 떠있고 꽃잎을 접는 대지에도

토굴에서 잠자는 산 짐승도 꿈을 꾸는 밤입니다

인간으로서 잠재능력을  다하고 싶은 밤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찌 살아있는 자의 운명인가요

육신의 혼이 잠들기 전에

망망대해 바다에 떠있는 심정으로

노를 저으면서  보물섬을 찾아가듯

아름다운 시상을 찾아가렵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시인
양치중 시인, 제23회 전남...
법승스님(남미륵사)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다음기사 : 오대환 시인의 photo-poem (2018-10-02)
이전기사 : 김남현 시인 (2018-10-0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4만5천...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