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오대환 시인의 photo-poem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8-10-0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오대환 시인의 photo-poem
초저녁 분꽃

씨 뿌린 적 없는데

지난해 그 자리에

예쁜 꽃을 피웠어요

저녁밥 지을 시간 알려 주며

하얀 분을 담는 분꽃

어두움을 향해 여는

알록달록 초저녁 분꽃

할말 많은 세상을 향해 내민

네 입술을 보니

피다만 꽃이 있을까싶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강진향우 이동화시인, 신간...
김남현 시인
카메라영상(여계산 봄의 향...
다음기사 : 김남현시인 (2018-10-12)
이전기사 : 덕산 김영석 시인 (2018-10-0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강진군, 상권...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