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강진에서 한강까지, 다산과 함께 길을 걷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18-10-1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에서 한강까지, 다산과 함께 길을 걷다
- 목민심서 저술 및 다산 해배 200주년 기념행사 -

- 109일 강진아트홀 개막행사 KBC국악토크콘서트와 함께 -

1818년 봄 다산(茶山) 정약용은 강진 다산초당에서 그의 대표작목민심서저술을 완성하고, 그 해 가을 전남 강진에서의 18년 유배생활을 마치고 강진을 떠났다.

강진군은 이를 기념하여 200년 전 다산이 걸어간 강진에서 고향인 남양주까지의 해배길 걷기 행사를 오는 9일부터 21일까지 13일간 개최한다.

한글날인 109일 강진아트홀에서 KBC국악토크콘서트와 함께하는 개막행사가 개최된다. ‘다시, 다산이란 제목으로 개최되는 국악 토크콘서트에서 정조, 유배, 애절양, 목민심서 등 다산의 삶을 주제로 여러 연주자와 소리꾼들이 다양한 공연을 펼친다.

사전행사로 오전 11시 다산초당에서 강진향교의 주관으로 고유제를 시작으로 오후 230분에 다산의 강진에서의 18년 유배기간 중 처음 4년간 머물렀던 사의재에서 강진아트홀까지 강진풍물패 장터의 길놀이가 이뤄진다.

1011일에는 나주 율정에서 일일주막 행사도 가질 계획이다. 나주 율정은 신유박해로 강진으로 유배가던 다산 정약용과 흑산도로 유배가던 형 정약전이 이별을 한 곳으로 다산 정약용이 해배된 뒤 율정 주막에 머물며 통곡했다고 한다.

1020일에는 수원화성박물관에서 다산의 삶·다산의 꿈, 다산에게 길을 묻다를 주제로 토크콘서트도 가질 계획이다. 다산의 유배생활, 목민심서 저술, 해배, 해배 이후의 삶 등에 관하여 참석자들과의 문답토론을 통해 다산의 정신을 일깨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전 국민이 이번 행사를 통해 역경 속에서 이룩한 다산 정약용의 학문적 성취와 그의 정신을 돌아보며 다산의 삶과 생활의 지혜를 배우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진에서 남양주까지 걷기행사는 다산연구소 주관으로 진행되며 걷기 참가 희망자는 강진다산박물관과 다산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문의 010-3379-2218) 이현숙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 화제의 책 > 다산도 사랑...
강진아트홀 초대 국립현대...
광주민주항쟁을 그린 영화 ...
강진 시문학파기념관 문학...
강진 백운동 정원 문화재 ...
다음기사 : 갈대 보러가자go~~! 제3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 (2018-10-16)
이전기사 : 현구문학제 개막 (2018-10-0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4만5천...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