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8-11-0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인
달빛 어린 호수 공원에서

고즈넉하고 고적한 밤

가을 물결 넘실대는데

허공에는 외로운 달하나

휘영청 호수 가운데 이르고

밤바람은 표표하게

내 옷깃 스치고 지나가네.

 

달은 언제나 같은 모습

달빛 내려앉은 호수 공원은

하늘과 달이 빛으로 화화해

서정을 꿀처럼 자아내니

한 폭 그림이 큰 감동이여라

 

이렇게 청신한 맑은 맛

아는 이 별로 적으리니

시선(視線)에 드는 모든 것

시상(詩想)으로 옮기려하나

구차한 몇 줄 글로

오롯이 그려내기 어렵구나.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40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48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11
다음기사 : 덕산 김영석 시인 (2018-11-06)
이전기사 : 김영석 시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2018-10-3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다산의 ...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