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오대환시인의 poeto-poem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8-11-0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오대환시인의 poeto-poem
뿔난 대봉감

대봉감이 뿔이 났다

목백일홍 모두 지고

금목서 은목서 향기마저 사라진

휑한 마당을 지키라 하니 뿔이 났다

\대봉감이 뿔이 났다

잎이 다 떨어지고 휘어진 가지 사이로

밝은 등불 되고 싶은 밤

하얀 달이 찾아와 뿔이 났다

대봉감이 뿔이 났다

서리 내리기를 기다리는 아저씨

홍시스무디 만들려는 아주머니

잡새들 부리에 쪼여 뿔이 났다

대봉감이 뿔이 났다

황소 뿔처럼 생긴 것도 있고

옆구리에 뿔난 것도 있는데

뿔난 사람의 뿔은 보이질 않아

뿔이 났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 시인
덕산 김영석 시인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 '냉혹한 가을비 ...
이형문의 인생교양 칼럼 29...
다음기사 : 김남현 시 '비에 젖은 가을빛' (2018-11-16)
이전기사 : 덕산 김영석 시인 (2018-11-0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다산의 ...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