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 '비에 젖은 가을빛'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8-11-1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 '비에 젖은 가을빛'

비에 젖은 가을빛

 

                         김남현

 

오색 선명한 가을빛이

단풍으로 붉게 불타오르다

반기지 않는 굳은 비에 젖는다.

 

내 가슴에 안기기에는

너무나 벅찬 숭고한 가을이

첫사랑 입맞춤같이

미련을 남긴 채 길을 재촉한다.

 

여기 아무도 반항할 수 없는

하나의 천지 만상에서

바람도 잎 새도 떨고 있다

가을이 여행을 거두는 것이다.

 

가을이 간다고 해도

기뻐하거나 슬퍼할 것 없지만

아픔의 물살도 함께 흐르니

조금은 안타까울 뿐이다.

 

노을보다 더 붉은 가을자락이

가을비에 스르르 꺼져가는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신대정 강진교육장 “구속...
호남 시조시인들의 동인지 ...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12
김남현 시인
오대환 시인의 '우슬초야 ...
다음기사 : 김남현 시 '가을선취(仙趣)에 젖은 마음' (2018-11-21)
이전기사 : 오대환시인의 poeto-poem (2018-11-0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4만5천...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