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 '가을선취(仙趣)에 젖은 마음'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8-11-2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 '가을선취(仙趣)에 젖은 마음'

가을선취(仙趣)에 젖은 마음

 

                                     김남현

 

만추 산길 걷는데

호방한 바람이 싸늘하게 불어와

약간 으슬으슬

주기(酒氣)가 싹 가시는데

새소리가 내게 술을 또 권하네.

 

짙은 가을 색깔에 휘둘려

깊은 사색에 잠기는데

너그럽고 수려한 산수경물이

사랑의 밀어를 나누듯

한사코 내 마음을 앗아가네.

 

아름다움 잎 새가 지기로서니

어찌 가을바람을 탓하랴.

아득한 하늘이 높고 푸르러

아직 선취(仙趣)가 그득하니

오가는 눈길이 호사를 누리네.

 

시인이 아니라 하여도

저무는 가을소리에 애를 끊나니

천고의 시름 씻기 위하여

한 잔 술로 텅 빈 산에 누우니

천지 만상이 금침으로 화하도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18
김남현 시인
진규동 박사 기고시 '다산 ...
김남현 시인
김영석 시인의 '금사봉'
다음기사 : 김영석 시 '추풍낙엽' (2018-11-21)
이전기사 : 김남현 시 '비에 젖은 가을빛' (2018-11-1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4만5천...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