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내년 지역축제, '선택에 집중을 더한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 정치.행정
2018-12-0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내년 지역축제, '선택에 집중을 더한다'
청자축제, 갈대축제, 전라병영성축제 역사와 경관, 관광자원 연계 추진

강진군은 지역축제를 더욱 발전시키고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20193개의 축제 청자축제, 갈대축제, 전라병영성축제를 집중 육성한다. 그리고 면에서 주도하여 강진군동 금곡사 벚꽃길 나들이, 강진마량미항찰전어축제를 자체적으로 지역특성에 맞게 추진할 계획이다

강진청자축제는 가을계절과 연계된 프로그램, 청자 만들기 킬러 콘텐츠를 주제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내년 청자축제는 개천절과 한글날을 포함하여 103일부터 9일까지 7일간 청자촌에서 개최된다.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는 10월 말에 9일간 강진만 생태공원에서 개최한다. 갈대축제는 올해 관광객 이동 동선을 고려한 짜임새 있는 부스 배치, 장어잡기·SNS 사진촬영·한복입기 체험 등 각종 힐링체험이 큰 호평을 받았다.

전라병영성축제는 조선왕조 477년간 전라도와 제주도를 포함한 536진을 총괄한 육군의 총지휘부였던 전라병영성을 배경으로 개최한다. 내년 축제는 31사단, 51군수지원단의 협조를 받아 4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성대하게 개최될 예정이다. 특히 블랙이글스 에어쇼를 유치하기 위해 전라남도와 협의 중이다

올해 처음 개최하여 봄 나들이 상춘객에게 즐거운 볼거리를 선사했던 강진군동 금곡사 벚꽃길 나들이가 4월 초에 이틀간 개최될 예정이고,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전어를 콘텐츠로 매년 관광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강진마량미항찰전어축제가 9월 말에 3일간 개최될 예정이다

지난 2017년부터 개최되었던 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내년에 마지막으로 강진에서 개최된다. 남도답사 1번지 강진의 멋과 맛을 여과 없이 보여준 축제의 성공을 위해 강진군과 전남도가 적극적인 협력을 한다는 방침이다. 내년 개최 시기는 남도음식문화큰잔치 재단이사회에서 최종 협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2018년에는 8개 축제를 개최하였고, 2019년 올해의 관광도시를 맞이하여 군에서 축제 3개를 육성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내실 있고 차별화된 강진군만의 축제를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김근진 강진읍농협 조합장 ...
16대부터 한번도 안지켜진 ...
<인터뷰 강진원군수>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교...
조사료 기계장비 사후관리 ...
다음기사 : 강진군의회 의원월정수당 2.6% 인상안 결정 (2018-12-08)
이전기사 : 강진읍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을 위한 공청회 열어 (2018-11-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4만5천...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