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영석 시인의 '12월'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8-12-0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석 시인의 '12월'

  12 

 

한장의 달력 12

옷깃을 여미고 길 떠나는 자들로 분주하다

앙상한 가지들이 새단장을 하듯이

아름다운 이별도 새날을 맞이하기 위함일까

 

이제 작별의 손을 내밀리라

욕망은 모든것을 내려놓고 순정의 손짓을 한다

소슬바람 타고온 임의 빈자리도

새 주인을 맞이 하리라

 

시대가 교차하는 끝자락에

무언가 놓이기 싫은 현실에 안주하는 것일까

항혼에 물든 노을은 아름답기 보다

창문넘어 마지막 잎새를 바라보며

깊은 상념에 빠져든다

 

      덕산  김영석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 시인
‘반 토막 서현우’를 펴낸...
김남현 시 '報恩山房의 餘...
김남현 시인
김영석 시인
다음기사 : 김남현 시인의 '첫눈의 미소' (2018-12-11)
이전기사 : 김남현 시인의 '석문공원 늦가을 정취' (2018-12-0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合理的思考(합...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