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강진군, 자체개발 ‘딸기육묘판’ 기술이전 재계약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3월 22일 금요일
뉴스홈 > 경제
2018-12-2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군, 자체개발 ‘딸기육묘판’ 기술이전 재계약
업체 매출 증가로 실시료 상승, 매년 3백만 원 군세입 처리

강진군은 지난 12일 딸기 육묘 시 좋은 묘 생산을 위한 장치인 딸기육묘판의 발명특허를 관내 업체에 이전하는 통상실시계약을 연장했다

딸기육묘판은 군 농업기술센터 원예연구팀에서 농림수산식품기획평가원의 연구과제 수행중 발명한 것으로 딸기모종 육묘 시 관수를 용이하게 하고 좋은 묘 생산에 도움이 되는 모종판으로 관내 농업인들에게 꾸준히 보급되어 왔다

본 발명특허에 대한 권리를 가진 강진군은 관내 농업 기자재 전문 업체인 동양실업과 지난 2016년부터 금년까지 3년간 계약하여 보급한 바 있다. 군은 금년 말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내년부터 향후 3년간 다시 연장 계약을 실시하여 일종의 이용료인 실시료를 매년 3백만 원씩 총 9백만 원의 세입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앞서 지난달에는 농업인들과 관계공무원들이 강진읍의 한 농장에서 딸기육묘판의 평가를 가져 현재 사용 중인 관내 딸기 육묘 농업인들로부터 호평을 얻은 바 있다. 평가회에 참석한 한 농업인은 강진 딸기육묘판은 관수가 용이하며 우량묘의 상징인 관부두께가 상당히 굵게 재배된다면서 만족감을 표시했다. 금년 들어 입소문이 나 점차 타 지역에서 주문이 증가하고 있는데 경상도지역의 일부 시군에서 시범사업으로 채택되기도 했다.

윤호현 강진군농업기술센터소장은 딸기 재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 우량묘 생산인데 딸기 육묘판사용 농가에서는 우량 묘가 저절로 된다고 할 정도로 경쟁력이 있다면서 이번 실시계약에 따라 전국적인 보급으로 강진의 우수한 딸기 재배기술 명성을 높이는데 일조할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경제섹션 목록으로
강진시장과 서울시 새마을 ...
강진착한한우! 재능기부로 ...
전통 화목가마작품 청자 즉...
강진 ‘청세주’, 남도 전...
신전면, 자매결연도시와 돈...
다음기사 : 강진산단 입주기업 행복‧소통‧공감 협의회 개최 (2019-01-16)
이전기사 : 강진군, ‘전남 으뜸송아지 브랜드 경매시장’ 첫 출범 (2018-12-2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동백꽃 여인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