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5월 21일 화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9-03-0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인
옥련사 오른 길 매화원에서

옥련사 언덕에 매화꽃이

초록 엽서 한 장 입술에 물고서

부처처럼 조용히 미소 짓는다.

물안개 사근 대는 푸른 호수에

물소리 청하하고

눈망울 희롱하며 손짓하는 양지쪽에

산사에서 흘러나온 화음 아래

봄 처녀 호미자루가

달래 냉이 봄을 주워 담는다.

기억해주지 않아도 그만인

부드러운 아침 햇살은

구슬보다 맑은 은빛 유리컵이다.

산자락 낙엽이 고별한 자리

마름 풀잎 눌러놓고

새 잎 돋아 연두 빛 아롱진다.

백화(白花)가 한 자리 모여

빛 자랑, 몸매 자랑, 향기 자랑

화왕관 다툴 날 그리 멀지 않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김남현시인
오대환 시인
오대환 시인의 '우슬초야 ...
다음기사 : 빈손의 완행열차 (2019-03-06)
이전기사 : 덕산 김영석 시인 (2019-03-0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지금은 벼 소...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