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오대환 시인의 photo-poem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5월 22일 수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9-03-0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오대환 시인의 photo-poem
고양이 요람

양지바른 곳에

기타 집을 내어 놓았더니

고양이가 갸우뚱 거린다

누군가 버린 빈기타 집인데

살짝 열어 놓자마자

조심조심 넘나드느니

요리조리 누어누어

고양이들의 요람이 되었네

무겁고 고장 난 기타 집

하마터면 버릴 뻔 했네

야옹 야옹

우리는 먹고 잠만 자지 않아요

캣대디 고마워요

실눈을 감았다 뜨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 '영랑생가 은행...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오대환 시인
다음기사 : 김남현시인 (2019-03-13)
이전기사 : 빈손의 완행열차 (2019-03-0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지금은 벼 소...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