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강진군 ‘제1호 치매 안심 마을’ 탄생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5월 27일 월요일
뉴스홈 > 환경
2019-05-0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군 ‘제1호 치매 안심 마을’ 탄생
도암면 만년마을, 강진군 제1호 치매안심마을로 선정돼 현판식 개최

강진군은 지난 23일 강진군 1호 치매안심마을인 도암 만년마을에서 현판식을 거행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이승옥 군수를 비롯 지역발전협의회장, 파출소장, 만년마을 주민 등 관계자 100여명이 함께 해 자리를 빛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돌봄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지역 주민이 동참하는 마을자체 안전망 구축으로 치매환자와 가족, 지역주민이 상생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주된 목적으로 하고 있다.

도암면 만년마을은 60세 이상 인구수가 전체인구 67명 중 49명으로 무려 73%에 달한다. 또 그 중 10%가 치매를 앓고 있다.

도암면 만년마을이 치매 안심 마을로 선정된 이유는 노인인구가 많아 마을공동체 의식 및 어르신 돌봄에 대한 자연스러운 문화가 형성 돼 있는 반면 지리적인 여건상 원거리로 어르신들이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이용이 자유롭지 않아 마을과 공공기관의 협업을 통해 치매 환자 관리 및 치매 노인 돌봄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다.

또 이미 지역주민들과 보건진료소가 원활한 교류를 통해 신뢰 관계가 견고히 구축되어 있어 대상자들에게 프로그램 참여를 독려할 수 있다는 점 또한 도암면 만년이 치매 안심 마을로 선정된 이유이다.

성공적인 치매 안심 마을을 만들기 위해서는 보건소 등 공공기관과 지역사회의 긴밀한 협력체계가 전제 되어야 하며 마을주민 모두가 적극적으로 활동에 참여해야 한다.

이에 강진군 보건소는 관내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안심마을사업 설명회를 모두 마쳤으며 도암면 만년마을 현판식을 기점으로 치매안심마을에 대한 사업을 본격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지역 자원들과 협력하여 운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치매 파트너 교육과 치매 조기 검진을 실시해 나갈 예정이다. 치매 조기 검진 결과에 따라 치매 예방 교실, 인지 강화 교실, 치매 쉼터 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가며 치매 인식 개선 교육과 홍보 활동, 치매 환자 가족에 대한 프로그램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서현미 강진군 보건소장은 치매 환자가 존엄성과 안전한 삶을 보장받아 지역 사회 구성원으로서 함께 살아 나갈 수 있어야 한다. 우리군의 모든 마을이 치매안심마을이 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마을 환경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 관련 문의 사항은 보건소 치매안심센터(061-430-5943)로 하면 된다 이현숙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환경섹션 목록으로
강진군, ‘강진방문의 해’...
보은산, 특화조림으로 명품...
신전면 영동농장에 친환경 ...
주정차 난 해소한다
도암면 남녀 의용소방대
다음기사 : 강진군‘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캠페인’ 전개 (2019-05-21)
이전기사 :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강진읍 주요현안사업 행정협의회 개최 (2019-05-0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지금은 벼 소...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