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강진읍 보전마을 향우, 고향방문 5백만원 희사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8월 19일 월요일
뉴스홈 > 사람들
2019-05-1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읍 보전마을 향우, 고향방문 5백만원 희사
- 고광철 회장 2016년부터 매년 4년간 어버이날 5백 만 원 희사 -

 

강진군 강진읍 보전마을 출신 고광철(89) 회장이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마을어르신들과 주민들을 위해 5백 만 원을 희사 했다.

고회장은 고향발전을 위해 지속적 관심과 후원을 펼쳐오고 있으며, 2016년부터는 고향 보전마을을 방문하여 매년 5백 만 원씩을 전달하고 있다.

고광철 회장은 부산 관광업계에서 성공한 출향인으로 1962년 한국 최초로 설립된 경상남도 관광협회의 외국인 관광 안내소 소장직을 맡은 이래 50여 년 간 부산시 관광협회 운영부장, 사무국장, 전무이사(18)등의 다양한 자리를 거쳤다.

특히 선출직인 부산시 관광협회장에 두 번씩이나 당선돼 6년의 재직기간 동안 한일간 관광을 통한 민간외교 및 상호 이해촉진에 많은 공적을 남겼다.

또 일본의 폭넓은 인맥을 활용해 2010년에는 강진군과 일본의 대표적인 도자기도시 하사미정과 자매결연을 맺는 데 크게 기여 한바 있다.

고 회장은 내년에는 나이가 90이다. 그런데도 고향을 내려오기 두 달 전부터 가슴이 설레고 좋다. 왔다 가면 더 좋다. 사랑하는 우리 고향민들 모두 내년에도 건강관리 잘해서 만나자고 말했다.

오삼순 보전마을 이장은매년 고향을 방문해 주시고, 고향발전을 위해 5백 만 원씩 희사해주신 회장님께 감사드린다. 바쁜 일정에도 고향에 오신 고회장님을 맞아주시고 환담해 주신 이승옥 군수님과 이준범 읍장님께 감사드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현숙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사람들섹션 목록으로
생활속의 ‘청자’ 제2도약...
마량면 주민 이재범 씨에게...
인터뷰 "김영랑 시인의 3남...
강진 호산나어린이집, 사랑...
"일밖에 모르는 황주홍 군...
다음기사 : 이웃마을 풍각쟁이들의 방문 (2019-05-14)
이전기사 : 바르게살기운동 강진군협의회 학교폭력근절 캠페인 전개 (2019-05-1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장사의 도(道)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