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강진경찰서 협력치안과 존중문화 확산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뉴스홈 > 만평
2019-09-0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경찰서 협력치안과 존중문화 확산
박상수(강진경찰서 청문감사계장)

  

전남 강진이라 하면 이성과 감성이 살아 있는 곳이라고들 한다.

강진 한 초등학교 LED 전광판을 보면 다산의 이성과 영랑의 감성이 살아 있는 고장이라는 글귀가 보이는데 어쩜 강진을 이렇게 아름답게 표현 할 수 있나 싶다.

 

다산 정약용 선생의 청렴의 목민 정신이 살아 있고, 영랑 김윤식 시인의 모란이 피기까지라는 서정의 노래가 흘러나오는 이 시골 도시를 사람들은 이성과 감성이 존재하는 아름다운 도시로 표현하고 있지 않나 싶다

 

그렇다 강진은 예전에나 지금이나 이성과 감성이 상존하는 도시이다.

 

이 도시의 치안을 담당하고 있는 강진경찰서에서는 협력치안과 존중과 배려 문화 확산에 한창이다.

 

협력치안이라는 것은 시민과 경찰이 함께 치안에 대한 고심을 하고 더 좋은 치안 환경을 만들어 가자는 것이다.

cctv가 범죄를 예방하고, 검거에 상당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처럼 이젠 시민과 경찰이 서로 협력함으로서 범죄가 없는 더 살기 좋은, 더 안전한 치안 환경을 만들어 가자는 것이다.

 

그 고장의 특색은 실제 그곳에서 살고 있는 주민들이 더 많이 알고 있고, 경찰 활동에 있어서 어떤 부분이 더 필요하고 덜 필요한지는 실제 거주하는 시민들이 더 잘 알고 있다고 믿는다.

그렇다면 주민들은 당연히 어떤 곳에 경찰력이 더 필요한지 조언과 요구할 권리가 있고, 경찰은 그 요구에 부응해야 할 의무가 발생한다.

 

경찰활동에 주민들이 아무런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면 경찰은 필요 없는 곳에 경찰력을 낭비하고, 필요 없는 비용만 증가할 것이고, 이는 곧 국민 세금이 낭비되는 결과가 될 것이다.

 

시민이 경찰이고, 경찰이 곧 시민이다

 

일전 시민의 신고로 경찰과 시민이 합동 추적하여 검거한 교통사고 뺑소니 사범, 늦은 밤 여성을 추행하고 도망하는 성 추행범, 이 외에 살인, 강도 소매치기 등 대형 강력범죄를 검거한 사례가 얼마나 많은가, 또한 작은 것으로 생각하고 신고한 시민의 제보가 상상도 못할 큰 사고를 예방한 적이 어디 한 두 번인가 생각하면 이젠 치안에 있어서 경찰과 시민을 떼어놓고 생각 할 수 없고 시민이 곧 경찰이라는 말은 분명한 사실이다.

 

강진경찰서에서는 협력(공동체)치안 네트워크 작업을 활발히 하고 있다.

강진에서 오랫동안 생활 해 오신 단체, 개인들과의 협력치안 네트워크 조성은 결국 주민이 필요한 적재적소에 경찰 인력을 배치하게 될 것이고, 우리 지역에 특화된 치안 환경을 만들고 더 좋은 경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강진은 이성과 감성이 살아 있는 도시이다.

 

주민들과의 공동체 치안, 협력치안에 매진하고, 강진경찰서내에 존중과 배려의 문화가 한창 꽃을 피우고 있다.

최근 강진경찰서 3층 어울마당(대회의실)에서는 서장과 직원 상호 간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누고,

 

이성과 감성이 살아있는 더 좋은 강진을 위해 직원 간 존중과 배려, 더 많은 주민들과의 협력을 위해 어떻게 할 것인지 고민을 나누었다.

 

이성과 감성이 살아있는 강진에서 강진경찰서는 어떤 특화된 치안을 펼칠 것인지 주민들과 고민하고 바라는 대로 실천 할 것을 다짐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기고>강진인형극단 ‘나루...
기고 - 박수철 강진부군수 ...
"100세 시대, 건강보험 보...
독서대학 현장학습을 다녀...
한 순간의 실수가 온 가족...
다음기사 : 역사 범죄자의 발광 (2019-09-10)
이전기사 : 중국 청도(靑島) 기행 -임승렬 (2019-08-2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合理的思考(합...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