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강진군, 수석전시관 건립 추진하지 않기로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 핫이슈
2019-09-2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군, 수석전시관 건립 추진하지 않기로
- 이승옥 군수, 군민의 뜻 최대한 존중 차원에서 결단 -

강진군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수석전시관 건립을 추진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 했다. 그동안 수석전시관 건립을 추진하며 군은 군민의 뜻을 최대한 존중 하겠다고 밝혀 왔다.

 

수석전시관 건립은 올해 3월 한 수석수집가로부터 전국 최고 수준의 수석 4천여 점을 기증하겠다는 제안으로 시작하게 되었다. 이에 강진군은 대구면 청자촌에 수석전시관이 건립되면 고려청자박물관과 한국민화뮤지엄 간 박물관 클러스터가 형성되어 청자촌 관광 활성화에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수석과 더불어 분재와 난 등을 결합한 특별전시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가우도 일대 관광지 개발과 연계할 경우 청자촌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본 것이다.

 

사실 지금까지 청자촌은 대안 없이 방치되어 있었고, 청자와 민화 외에는 볼거리가 없어 가우도 등 인근 관광지를 방문하는 관광객들 유입이 이어지지 않을 뿐만 아니라 스쳐 지나가는 장소로 인식되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지 못하는 실정이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청자촌을 활성화하고, 체류형 관광지로 조성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관광 콘텐츠를 확보해야 할 상황이었는데 마침 수석 기증자가 있어 그 대안으로 수석전시관 건립이 부상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일부 군민들은 수석전시관 건립 필요성은 공감하면서도 기증사례금 지급을 문제점으로 거론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다양하게 제시된 군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결과 민선 7기 군정 슬로건인 군민이 주인입니다.’라는 군정방침에 맞지 않는 부분도 있고 수석전시관 건립을 희망 했던 단체와 갈등문제로 비화될 수도 있어 군민 화합에 저해가 될 수 있다는 현실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청자촌 활성화를 위한 순수한 마음으로 수석전시관을 건립하려고 하였으나 아쉬움이 남지만 추진하지 않겠다라고 말하였다. 송하훈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소방안전 표어·포스터·사...
강진 사의재 저잣거리, 오...
한옥 강진미술관 개관, 미...
강진 남미륵사 ‘빅토리아 ...
벌건 대낮에도 출몰, 멧돼...
다음기사 : 강진청자축제, 10월 3일에서 10월 5일로 잠정 연기 (2019-10-01)
이전기사 : [ BOYCOTT JAPAN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 (2019-09-0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수신제가 애군...
모종농사부터 완...
조직폭력배 이제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