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강진청자축제, 10월 3일에서 10월 5일로 잠정 연기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뉴스홈 > 핫이슈
2019-10-0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청자축제, 10월 3일에서 10월 5일로 잠정 연기
태풍 '미탁' 북상.. 강진군 ‘제47회 강진청자축제’ 연기

 - 태풍 피해상황에 따라 축제 개최여부 재검토 -

전남 강진군이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47회 강진청자축제를 잠정 연기한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47회 강진청자축제는 당초 103일부터 109일까지 7일간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태풍 '미탁'의 이동 경로가 개천절인 103일 전남 서해안에 상륙해 남부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청자축제 개막식을 105일 토요일 오후 3시로 잠정 연기한다고 전했다.

현재 제18호 태풍 미탁은 타이완 남동쪽 해상에서 북상 중에 있으며 중심 기압은 975헥토파스칼로 아직은 중형 태풍이지만 앞으로 세력은 더욱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앞에 있는 비구름 떼의 영향으로 1일 새벽 제주도 전남, 경남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전북과 경북 지역으로 그 영향권이 확대되어 3일인 목요일 새벽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군은 태풍이 영향이 본격화 되는 3일에서 이틀 뒤인 5일로 개막 일정을 연기하는 한편 930일 오후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해 신속한 대책 마련 등 피해 예방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조기 수확을 유도하는 한편 피해예상 지역에 안전순찰을 강화하고 조업 중인 어선을 피항시키는 등 선박을 안전관리 및 통제한다. 특히,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마을 방송을 통해 태풍대처 안전수칙을 알리고 야외활동을 자제시키는 등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 대응 한다는 방침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올해부터 가을로 개최시기를 변경해 오랫동안 준비해온 청자축제 이지만 무엇보다 군민과 방문객의 안전이 우선이다. 18호 태풍 미탁의 재난상황에 대비해 각종 통제와 대응 조치를 신속하게 발휘해 인명피해를 막고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흥이 있는 다이내믹 청자축제로 치러지는 47회 강진청자축제5일 오후 3시로 개최시기를 잠정 연기한다. 군은 3전남 서해안에 상륙하는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를 접수하고 그 복구상황에 따라 향후 축제의 개최 여부를 재검토할 방침이다. 송하훈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일부 자치단체장 '돈 주고 ...
시름 깊은 축산농가
강진 미래비전 탄탄대로 열...
2012 대선 가상 양자대결
일본 우수농업현장을 찾아...
이전기사 : 강진군, 수석전시관 건립 추진하지 않기로 (2019-09-2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수신제가 애군...
모종농사부터 완...
조직폭력배 이제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