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덕산 김영석 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9-10-2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덕산 김영석 시인
시월의 마지막 밤에

 

연인 같고 예뻣던 시월이

아쉬움 속에 가겠다고 작별인사 합니다

잡고는 싶지만 기꺼이 가겠다고

나뭇잎 하나를 떼어주며.

 

 

가슴가득 그리움만 남겨두고

발길을 재촉하는 시월의 마지막 날

세월의 무상함을 남겨두고

머언 세상으로 떠나려고 합니다.

 

 

여름내내 진청색 농염이

빨갛게 적신 산등은

마침 삶을 마감하기 위한

장엄하게 내뿜는 잎새가.

 

 

계곡을 태우고 재가 되어

기름이 흐름니다

풍요롭고 아름다웠던 시월을

고이 보내렵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곱게 핀 산국화
오대환 시인의 '마저부르는...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다음기사 : 김남현시인 (2019-11-06)
이전기사 : 김남현 시인 (2019-10-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合理的思考(합...
조직폭력배 이제 ...
대인춘풍 지기추...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