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사의재 저잣거리에서 만나는 불금인문학 ‘다산의 찻자리’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뉴스홈 > 사회
2019-11-0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사의재 저잣거리에서 만나는 불금인문학 ‘다산의 찻자리’
-‘프래밀리 쇼셜티밍’, 200여 년 전 다산의 강론 재현 된다 -

여행지에서 낯선 사람들과 함께 즐기는 찻자리 인문학인 프래밀리 쇼셜티밍이 다산의 최초 유배지였던 전남 강진군의 사의재 일원에서 오는 111()부터 29()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실시된다.

프래밀리(framily)는 친구와 가족의 합성어로 가족 같은 친구를 뜻하며 쇼셜티밍(social teaming)찻자리 모임을 말한다. , 소셜티밍은 낯선 사람들이 찻자리를 통해 가족 같은 친구가 되는 모임을 의미한다.

이번 행사는 11월 한 달 동안 사의재 저잣거리에 있는 강진군 다인연합회가 운영하는 다산명차전통문화체험장에서 200년 전 다산의 강론을 재현하는 여행지에서 만난 불금 인문학 프래밀리 쇼셜티밍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강진문화원(원장 황호용)과 목포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단장 이상찬)이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여행객들과 주민들이 찻자리 인문학을 통해 만나 다산을 매개로 새로운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하고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기획되었다.

황호용 강진문화원장은 다산의 사의재 강론을 재현해 200년 전 씨를 뿌린 강진학의 기틀을 다시 세우기 위해 기획되었다강진 프래밀리 쇼셜티밍은 음주중심의 소비향락적인 여행문화를 탈피하고 찻자리와 인문학을 매개로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이 융합하는 새로운 여행문화로 침체된 지역사회에 새로운 동력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찻자리는 선착순 20명에 한해 참석할 수 있으며, 강진군 제다명인들의 모임인 명인회에서 강진 야생 찻잎으로 직접 만든 발효차가 선물로 주어진다.

111일에는 신선아트센터 이지호 관장의초의와 소치의 원림도를 중심으로 본 조선후기 남도 화단이야기, 118일에는 원광대학교 박미경 교수의다산은 강진에서 어떤 차를 마셨을까, 1115일에는 김대호 작가의사의재, 유배로부터의 마음치유, 1122일에는 선문대학교 양훈식 교수의다산의 애제자 황상, 두보와 견줄 시 세계, 1129일에는 강진문화원 안종희 부원장의 다산은 강진에서 어떻게 살았을까란 내용의 강의가 진행된다.

한편, 지난해에는 목포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단장 이상찬) 주관으로 강진 차문화 여행을 통해 10대에서 60대까지 서로 다른 세대의 융합을 추진하는 강진 차문화 쇼셜 다이닝 여행을 실시해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사회섹션 목록으로
강진읍 맞춤형복지팀, 무한...
"생신을 맞은 이장님께··...
희망을 일구는 맞손봉사단 ...
탐욕에 빠진 강진의료원 지...
업소소개 강진의 명품 음식...
다음기사 : 강진중, 메이커프로젝트 체험학습 (2019-11-06)
이전기사 : 시월의 바람 타고 이어지는 강진군민장학재단 장학금 기탁 (2019-10-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合理的思考(합...
조직폭력배 이제 ...
대인춘풍 지기추...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