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영석 시인의 '봄동'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1월 25일 토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20-01-0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석 시인의 '봄동'

 

 

한설에 시름안고 피는 봄동

추위도 잊은채 푸른자태로

미소 짓는 연초록 잎사귀여

 

눈보라 속에 피는 꽃처럼

무엇이 다급해서 일찍 찾아와

하얀 눈밭을 초록으로 물 들이는가

 

북풍 한설에도 끄덕하지 아니하고

요염한 자태는 보기만 해도

생명력이 매섭구나

 

가까이 다가와 안아주고 싶지만

너의 냉혈한 인정은

가슴 조일까봐 바라만 보면서

 

머지않아 인간들의 밥상으로

오를날을 기대하며 온정을 느끼면서

한걸음 다가가서 안아주고 싶구나

 

덕산  김영석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 시인
김현임 세 번째 수필집 '초...
김남현 시인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43
김남현 시인
다음기사 : 김남현 시인의 '경자년(庚子年)의 소망' (2020-01-09)
이전기사 : 오대환 시인 (2020-01-0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제살리기와 ...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