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마스크대란, 성숙한 시민의식이 먼저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8월 11일 화요일
뉴스홈 > 만평
2020-03-1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마스크대란, 성숙한 시민의식이 먼저다
윤영갑(前군청기획홍보실장)

내가 사는 곳은 70여 가구가 사는 농촌시골마을이다. 60대인 우리부부가 최연소 층으로 주민 대부분은 70대 이상이다. 이들은 동네 밖 외출이 거의 없고 밭에 다녀오거나 삼삼오오 농로길 걷는 게 하루일상이다. 그런데도 불편한 몸으로 마스크구입을 위해 새벽부터 우체국에 줄서려 나가는 모습들을 본다. 이웃이 내게도 함께 가자는데 난 마스크대신 읍내나들이를 자제하기로 했다.

평시에 청정지역이라 자랑하는 마을이건만 띄엄띄엄 집 앞을 지나는 주민들마다 모두 마스크를 썼다. 예방차원임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내게 가까이 오지 말라'는 경고인 것도 같고, '너를 못 믿겠다'는 불신의 의미인 것도 같아 왠지 씁쓸한 생각마저 든다.

시장경제의 기본은 수요와 공급에서 출발한다. 생산량이 수요량을 충족하지 못하면 가격이 상승하는 것은 자본주의사회에서 피할 수 없다. 희소성 원칙에 따라 금값이 정해지는 경우를 생각하면 이해가 될 것이다. 마스크 문제만 해도 생산량이 소비량을 충족시키지 못한 데에 있다. 이런 위기를 기회삼아 한몫 챙기려는 비양심적인 매점매석과 사재기가 마스크대란을 더 키우고 있는 것이다.

마스크대란은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초기에 정부당국이 마치 마스크가 최선의 방법인 양 권고한데서 기인한 것도 사실이다. 아마도 단순예방차원에서 권고한 것인데 대구경북 신천지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지역사회로 확산되면서 불안심리가 더해져 너도나도 마스크구입 열풍에 뛰어 들다보니 오늘의 대란이 된 것이 아닌가 싶다.

무엇보다도 마스크생산량이 소비량을 충족하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최우선적으로 공급되어야 할 환자나 의료인들이 사용해야 할 마스크마저 부족하다고 한다. 마스크 구입에 나서지도 못하는 노약자나 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상대적 박탈감에 정신건강이 더 피폐해지고 있는지도 모른다. 이럴 때일수록 양보와 배려의 선진시민의식이 필요하다.

내가 사는 시골처럼 오늘 내일 당장에 사용할 일이 없음에도 그저 불안 심리에 편승해 쓰지도 않고 보관해 둔 그 마스크를 구하기 위해 확진자 가족이나 주변지역주민, 단체생활이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시민 누군가는 이곳저곳을 헤매고 있는 것이다.

오는 39일부터 약국을 통한 5부제 판매가 시행된다고 한다. 이 방법이 최선일수는 없겠지만 현 상황에서 취할 수 있는 차선책이 아닌가 싶다. 일부에서는 국가에서 일괄구입 후 읍면동 주민자치센터를 통한 배부를 주장하기도 한다. 언뜻 타당한 것 같지만 예산도 문제이지만 무엇보다도 생산량이 소비량을 충족시킬 수 있을 때 가능한 얘기다. 의료용 등 필수소비처에 공급하고 남은 량을 5부제로 판매하는 것인데 전 가구 일괄배부는 당장 필요성이 낮은 사람에게까지 공급함으로써 정작 필요로 하는 곳에 공급해야 할 물량이 부족하게 되기 때문이다.(주민의 미사용량은 다시 매물로 나올 우려도 있다).

이번 주부터 시행하는 5부제가 그동안의 마스크대란을 일거에 해소하지는 못할 것이다. 다만 우리 모두가 그 취지를 이해하고 나보다 더 급한 사람을 위해 이번 주에 내가 구입할 수 있는 두 개만 양보하고 배려한다면 그 성과는 있으리라 본다. 내가 사는 시골마을처럼 바깥나들이가 적은 주민들이 굳이 새벽부터 줄을 설 필요도 없을 것이고 굳이 매주 나가서 구입해야하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날 수도 있다.

그리하다보면 이번 주에 내가 구입을 포기한 마스크는 우선 급하게 사용해야 할 누군가에게 공급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말은 쉽지만 덜 급한 내가 양보함으로써 당장에 마스크를 필요로 하는 내 이웃에게 돌아갈 수 있다는 상생의 시민의식이 전제되어야 한다.

지금의 코로나바이러스가 예전에 겪지 못한 혼란스런 상황이지만 훗날 더 큰 재난이 닥쳤을 때 이를 극복하기 위한 면역제인지도 모른다. 고난은 극복할 수 있을 만큼만 온다는 말이 있다. 이럴 때 일수록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모두가 평정심을 되찾고 양보와 배려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 줘야 할 때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시조시인 윤광제의 기록화(...
나만의 인생사진, 강진만 ...
시조시인 윤광제의 삼국지...
한국의 연(蓮), 일본의 연...
고립무원 아동 보호 온 지...
다음기사 : 전염병에 대해 다산은 목민심서에서 “환자와 일정한 거리두기” 제안 (2020-03-17)
이전기사 : 경제살리기와 국민통합은 협치(協治)뿐이다 (2019-12-2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출석부
고립무원 아동 보...
이현숙 기자의 횡...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