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소방서 기고) 소화기 비치는 선택이 아닌 의무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2년 8월 17일 수요일
뉴스홈 > 만평
2022-06-2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소방서 기고) 소화기 비치는 선택이 아닌 의무
백정길 강진소방서 예방안전과

백정길 강진소방서 예방안전과

최근 들어 고층아파트들이 많이 생겨나면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이 커지고 있다. 공동주택의 경우 소방법에 따라 각 세대마다 한 대의 소화기를 의무적으로 비치하도록 한다.

소화기 한 대는 화재 초기 소방차 한 대와 같은 효과가 있다

현장에 화재출동을 나가다 보면 소방차가 현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신고자 스스로 진화 완료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었다. 초기에 소화기로 잘 대처하면 커질 수 있는 재산피해와 소중한 생명을 화염으로부터 지킬 수 있다.

공동주택 화재예방을 위해 소화기 어떻게 준비해야할까?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ABC급 분말 소화기는 일반적인 화재, 유류·가스화재, 전기화재에 효과가 있다. 그러나 주방에서 식용유 등으로 화재가 발생했을 때 ABC급 소화기를 사용할 경우 재발화의 가능성이 있어 Kitchen의 앞 글자를 딴 K급 소화기를 비치하여야 한다. 주방용 소화기는 냉각효과와 질식효과를 갖춰 식용유 화재에 효과적이다.

올바른 소화기 비치도 중요하지만 필요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는지 확인도 중요하다

소화기를 방치해두는 경우 분말이 굳기 때문에 한 번씩 거꾸로 뒤집어서 흔들어주는 게 좋다. 대부분 소화기는 축압식 분말소화기로 압력계 눈금이 초록색 정상 범위에 있는지 수시로 살펴보아야 하고 소화기의 내용연수는 10년으로 10년마다 교체를 해주어야 한다.

끝으로, 소중한 나의 가족과 재산을 지키는 것은 내 자신이 되어야 한다.

생명을 지키는 소화기가 없다면 지금부터 구비하고 안전에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화재예방을 습관화하도록 해야 한다. 지금 바로 우리집 소화기를 확인해보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줄줄 새는 국고보조금 뿌리...
손학규 새정치민주연합 전 ...
강진경찰서 협력치안과 존...
시조시인 윤광제의 삼국지...
시드니 스트라스필드 시의...
다음기사 : 이형문의 창가에서 28) 대우중공업 명장<김규환>의 눈물겨운 강의 내용 (2022-07-06)
이전기사 : 이형문의 창가에서 27) 이어령 교수가 남긴 메멘토 모리 (2022-06-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형문의 창가...
“(재)남미륵사 ...
“오늘만 살자”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