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전국수협노조 “강진군수협 내부비리 척결 등 요구”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7월 16일 화요일
뉴스홈 > 핫이슈
2010-07-1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국수협노조 “강진군수협 내부비리 척결 등 요구”
10일 마량 위판장 앞에서 정상화 촉구 결의대회 개최

전국수협노조 “강진군수협 내부비리 척결 등 요구”

10일 마량 위판장 앞에서 정상화 촉구 결의대회 개최

 

지난 10일 오전 9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민주노총 소속 전수협(위원장 김이곤, 강진지부장 김좌현)은 강진군수협 마량 위판장 앞에서 강진군수협 내부비리척결과 조합 경영 정상화 방안을 강도 있게 요구하며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전수협은 “조합장 선거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로 강진군수협이 신뢰도는 땅에 떨어졌고, 설상가상으로 직원이 관련된 금융사고로 인하여 강진군수협의 회생은 요원하기만 하다. 불행 중 다행으로 강진군수협 백서발간추진위에서 조합이 바로 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자고 했으나 백서 과정에서 불거진 일부 부도덕한 직원들의 부당한 급여 수령행위와 무사 안일한 업무태도는 경영정상화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수노 강진군수협지부에서는 그간 수차례 비리직원들에대한 처벌을 조합장에게 요구하였고, 백서발간추진위에서는 농림수산식품부에 감사 요청을 하였고, 수협중앙회 감사 결과 직원들의 횡령과 배임사실을 확인하였으며 이에 대한처벌이 차일피일 미루어지자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요로에 탄원서를 제출하였고, 전수노에서는 장흥지청에 비리직원에 대해서는 업무상 횡령 및 배임으로, 조합장은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 투쟁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고 밝혔다.

 

 

강진군수협 개혁요구 목소리 높다

비리직원 비호로 불투명한 경영··· 만년적자 ‘허덕’

해당직원“중앙회 감사 받았고, 검찰 조사결과 기다리고 있다”

 

10일 오전 10시 강진군수협 마량 위판장 앞에서는 30여 명의 전수노 조합원들이 깃발을 내세우고 구호를 외치며 강진군수협의 비판을 거세게 했다. 노조조합원들은 “어업인들의 협동조합으로 살아남기 위해 비리와 관련된 직원들을 일벌백계하고 조합원들을 위한 조직으로 거듭나라”고 외쳤다. 또한 “비리직원 및 금융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 통제 시스템을 강화하고 외부 감사를 통해 강진군수협의 구조적인 비리 척결을 위한 대책을 즉각 수립하라”고 강조했다. “수협중앙회와 한통속이 되어 비리직원을 처벌하기는커녕 비호하고 있는 듯한 형태는 강진군수협을 개혁하려는 의지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전수협 강진지부에 따르면 “2008년 148건에 2천5백여 만원, 2009년 150건에 2천 2백여 만원을 일반상무 정 모씨와 총무지도과장 이 모씨가 법인카드 부당사용 및 지출 불투명으로써 업무와 관련성이 없음에도 업무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사용하였고, 예산상의 지출업무에 있어서 위임전결기준을 위배하여 전결권행사와 현금화 목적으로 카드깡 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일반상무와 총무과장은 부정하게 급여를 횡령했다면서 “일반상무 횡령액은 2007년 1월부터 2010년 1월까지 3천만원, 총무과장 횡령액은 7백 4십만원이 되며 함께 공모하여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수협의 제규정에 따르면 건당 40만원 이상이면 상임이사나 조합장의 결재를 받아야 하고, 40만원 이하면 상무나 지소장이 전결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한편 정 모 상무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4월 29일 업무정지가 된 상태다. 백서발간 위원회에서 특별감사를 위해 수협중앙회에 감사요청을 하였는바, 지난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감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전결권을 오버한 것은 사실이나 그렇다고 부정하게사용 한 적은 없다”면서 “중앙회 감사에서 1건도 지적사항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급여횡령부분에 있어서는 “전무에서 상무로 근무를 시작할 때 자발적으로 2009년 9월말까지 급여인하계획서를 제출, 2008년까지 1,600만원을 반납했다. 그러다가 2008년 6월부터 제대로 달라고 해 2009년 9월까지 받은 급여가 520만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금융사고로 인해 전 조합장이 구속되고 중앙회와 MOU 기업정상화 이행 계획이 실시될 때 조합장은 직무대행이었고 간부는 나 혼자이다 보니 감봉 등 인사요구를 하는 바람에 노동부에 질의, 원래대로 되돌아온 것이다.그리고 휴일근무수당이 2년간 750만원 정도인데 휴일근무수당은 규정상 2급 과장까지만 지급되는 것으로 별급 상무는 지급하지 않는 것이 옳다고 감사에 지적을 받았다. 근로기준법이 우선이므로 노동부업무질의를 통해 받은 것이지만 약정에 없으므로 환수해야 한다는 감사지적에 대해 노동부에 구제신청을 해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직무정지는 증거인멸이유라면 몰라도 노동법에 출근을 할 수 있는데도 조합장이 전수노에서 파면을 시키지 않으면 집회를 하겠다는 말에 나오지 말라고 한 것이며 상무이사의 의견을 들어 알아보지도 않고 실천한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법인카드 사용내력은 순전히 회의관련 비용이며 그동안 회의도 많이 하였고, 3번 밀린 것을 한꺼번에 끊다보니 날짜가 다를 수도 있겠지만 카드깡은 자신 있게 하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고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으므로 검찰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송하훈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개인적으로 안철수 신당...
군동은 가뭄으로 난리났는...
"청자축제에 때를 맞추어 ...
“일본 선진농업은 하루아...
시원한 강진… 보은산 V-랜...
다음기사 : 군동면 오재학씨 블루베리 판매 시작 (2010-07-14)
이전기사 : 성전면 영흥마을 보호수가 넘어졌다 (2010-07-0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형문의 창가...
기고) 김종성 "강...
김현태 수필 "할...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