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지방의원 행동강령은 청렴사회 나침반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2월 09일 월요일
뉴스홈 > 만평
2011-05-1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지방의원 행동강령은 청렴사회 나침반
김 덕 만(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 정치학박사)

지방의원 행동강령은 청렴사회 나침반

김 덕 만(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 정치학박사)

 

‘풀뿌리 민주주의’의 대명사 지방의회가 1991년 출범한 지 20년이 지나 어엿한 성년이 되었다. 그동안 나름대로 지방의회는 지방자치제와 지역발전을 이끄는 한 축으로 자리를 잡았다.

하지만 각종 부패문제로 지역주민의 불신을 받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따라서 민주주의 발전과 지역주민의 신뢰를 위해서는 직무를 청렴하고 공정하게 수행해야 한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청렴한 것인가는 지극히 어려운 문제다.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제8조에 따라 우리나라의 모든 공무원은 ‘공무원 행동강령’을 적용받고 있다. 각 부처 장․차관, 지방자치단체장, 교육감, 교육의원, 지방의원, 일반직․기능직․고용직 공무원 등이 대상이다.

국회, 법원, 헌법재판소, 중앙선관위, 공직유관단체 소속 공무원과 임직원은 해당기관의 규칙이나 내부 규정을 따르도록 되어 있다.

이로 인해 지방의원은 그동안 ‘공무원 행동강령’의 적용을 받아왔다. 그런데 공무원 행동강령은 일반직 공무원에게 적합하게 설계되어 의정활동에 많은 정보와 권한이 주어지는 지방의원에게 그대로 적용하기에는 다소 한계가 있었다.

몇 년전부터 ‘지방의원 행동강령’ 제정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에 따라 권익위는 다양한 논의를 거쳐 지방의원의 직무상, 신분상 특수성을 반영한 지방의원 행동강령을 마련, 내년 2월 3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주요 내용을 보면, 지방의원은 의안심사나 예산심의에서 본인, 배우자, 직계 존․비속 및 4촌 이내의 친족 등과 이해관계가 있는 경우 관련 활동에 참여하지 않을 수 있다.

지방자치단체 등의 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는 경우, 직무관련 사항이거나 이해관계가 있으면 관련 활동에 참여할 수 없다.

또 직무관련자에 대한 부당한 인사개입을 해서는 안 되며, 외부기관의 지원을 받는 활동은 미리 의장의 승인을 받도록 되어 있다. 직무 관련 영리행위나 대가를 받는 외부 강의 등은 미리 신고를 해야 하며, 직무상 정보를 이용해 본인 또는 다른 사람이 부당한 이익을 얻도록 해서는 안 된다.

이런 지방의원 행동강령을 둘러싸고 최근 일부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의정활동에 대한 이중 규제이며, 지방자치법 체계에도 어긋난다는 것이다.

지방의원 행동강령은 지방의원이 직무수행 과정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명확하게 제시함으로써 부패를 예방하고 청렴한 직무수행을 돕기 위해 만들어졌다.

지방의원에 대한 이중규제라기 보다는, 다소 선언적이고 추상적인 윤리강령과 상호보완적으로 작용하여 분명한 행위기준을 제시하는 것이다. 또한 지방자치법이 선언하고 있는 청렴의무의 내용을 구체화한 것으로 지방자치법과도 조화를 이루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지방의원의 행동강령 위반행위에 대해 지방자치법에 따라 징계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을 보더라도 이러한 사실은 더욱 분명해 보인다.

지방의원 행동강령 제정으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직무를 수행하고, 깨끗한 공직풍토 확립에 기여하길 기대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만평섹션 목록으로
축산차량등록제 법규 이렇...
강진 K-POP 콘서트 성공을 ...
설날 의미 찾기
(탐진만 햇발) 어린, 그 맑...
주민자치로 가는 길
다음기사 : 마담 퀴리를 생각하다 (2011-05-18)
이전기사 : 5월을 맞아 이런저런 단편적인 생각 (2011-05-0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合理的思考(합...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