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고려 도공 후예 '지유도예' '청자 지압타일' 개발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 예술
2011-09-0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려 도공 후예 '지유도예' '청자 지압타일' 개발
청자를 웰빙시대에 걸맞게 실생활에 접목 청자 산업화의 방향 제시


 고려 도공 후예 ‘청자 지압 타일’ 개발

- 청자를 웰빙시대에 걸맞게 실생활에 접목, 청자 산업화의 방향 제시-


고려시대 왕실관요가 위치했던 전통 고려청자의 산실인 전남 강진에서 ‘ 청자 지압 타일’을 개발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김수영(38세, 여)씨로 호남대학교 산업경영대학원에서 산업디자인학을 전공하고 강진군 칠량면에서 ‘지유도예’를 운영하고 있다.


전국의 유명 관광지나 산책로에는 자갈, 나무 등을 이용한 지압로가 많이 설치되어 있는 것을 보고 다른 관광지와 차별화된 지압로를 만들기 위해 청자를 소재로 하는 지압 타일을 개발하게 된 것.


청자 지압 타일은 청자 소재(고령토)의 도판에 당초문과 국화문 등의 전통 문양을 양각 또는 음각기법으로 표현했다.


이어 와당(瓦當)의 아름다운 선을 지압 돌기로 사용하여 발 지압 효과를 극대화 하고 현대적 감각에 맞게 한옥의 포근함과 아늑함을 더했다.


타일 규격은 10㎝의 정사각형이고 4개가 1조를 이루며 가정용 지압발판으로 제작 시에는 대략 10만 원 선에서 보급할 예정이다.


김씨는 ‘청자 발 지압용 입체 타일 디자인 개발 연구’ 관련 논문으로 호남대학교 산업경영대학원에서 금년 8월 경 예술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기도 했다.


당시 논문을 지도했던 강성곤 호남대학교 교수는 “청자 지압 타일은 현대 웰빙시대에 걸맞게 청자를 실생활에 접목시켜 학문적으로 연구하고 이를 작품화함으로써 향후 청자산업화의 방향을 바람직하게 제시했다”고 말했다.


김수영 지유도예 대표는 “청자는 더 이상 유리관 속에 가둬 두는 청자가 아닌 삶속에서 활용되는 실용 청자가 되어야 한다” 며 “앞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실용 청자 등을 연구 개발해 나가겠다.”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고려도공의 후예를 자처하며 청자의 새로운 변화를 시도해온 김씨가 개발한 청자 슬리미는 최근 특허 등록까지 마쳤으며 여성들의 최대 관심사인 다이어트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예술섹션 목록으로
고려청자 상감기법, 교육 ...
삶을 바꾼 만남
최신개봉영화 ‘신의 한수...
강진청자’ 울산 나들이
제1회 강진 찻그릇 난장전
다음기사 : 강진풍경, 예술작품으로 본다 (2011-09-08)
이전기사 : 강진의 새로운 명물로 떠오른 가우도 출렁다리 (2011-08-1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合理的思考(합...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