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아이들의 동심을 일깨워 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 예술
2012-02-0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아이들의 동심을 일깨워 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김옥애 동화집 늦둥이라도 괜찮아

(책소개)

아이들의 동심을 일깨워 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김옥애 동화집

늦둥이라도 괜찮아

 

우리 문화유산의 귀중함을 일깨워주는 「그래도 넌 보물이야」, 들고양이의 모험과 우정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을 그려낸 「들고양이 노이」를 펴내 주목을 받은 중견 동화작가 김옥애의 단편동화집 「늦둥이라도 괜찮아」가 출간되었다.

이번 단편 동화집 「늦둥이라도 괜찮아」는 작가가 보여준 기존의 작품 속 사상들을 한 데 묶어 놓은 작품이라 볼 수 있다. 우리의 옛 것에 대한 애정을 가진 작가답게 이번 작품 속에는 수세식 변기가 아닌 ‘요강’, 대형마트가 아닌 ‘전통시장’, 전기장판이나 비단이불이 아닌 ‘목화솜 이불’등의 소재로 그린 이야기들을 담아냈다.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생활 속 모습들이 어린 아이의 시선으로 생생하게 그려져, 요즘 아이들에게는 생소할 수도 있는 이야기가 이해하기 쉽게 전달된다. 게다가 이러한 소재를 가지고도 가족 간의 사랑과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 주변 사람들과 나누는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어 그 감동이 배가 된다.

「늦둥이라도 괜찮아」에 수록된 여섯 편의 이야기는 우리 곁에서 점점 잊혀져가는 풍속을 다시 한 번 되새겨볼 수 있는 소통의 공간을 만들어주고, 그 안에는 작가의 따뜻한 메시지가 녹아들
어 있어 아이들의 가슴 속까지 그 온기를 전해준다.

표제작이기도 한 「늦둥이라도 괜찮아」는 꽃을 피울 시기가 지난 사과나무를 온 정성을 다해 보살피는 할아버지의 이야기다. 늦게 낳은 자식에 각별히 애정을 쏟는 부모들을 보면 알 수 있듯이, 할아버지는 늦둥이 과일나무에 온 정성을 다한다. “힘들어도 포기하지 않고 해야 할 일을 마침내 해냈구나,”하는 할아버지의 말처럼, 비록 시기가 지났음에도 작고 여린 식물을 위해 구슬땀을 흘려가며 보살피는 할아버지의 모습이, 사과나무가 힘겹게 맺은 결실과 겹쳐져 잔잔한 감동을 전해준다.

「까치집」은 집으로 홍시를 먹으러 온 삔추라는 새와 영훈이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추운 겨울에 배가 고플 삔추를 위해 까치밥을 구하는 영훈이의 따뜻한 마음이 묻어나는 작품이다. 이름 모를 작은 생명에게도 나누려 하는 마음 씀씀이에서 아이의 동심을 느낄 수 있다.

「할머니의 요강」은 할머니와의 추억이 담겨 있는 요강에 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요강을 버리겠다는 엄마와는 달리 현아는 할머니의 요강이 마음에 든다. 할머니의 옛 것(요강)은 자식들과의 추억이고, 소중한 살림살이라는 점이 어린 현아에게는 전해지기 때문이다. 요강을 통해 할머니를 사랑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는 현아의 이야기가 독자들이 추억을 되새길 수 있도록 도와준다.

「세상에서 가장 예쁜 엄마」에는 주인공인 교화가 엄마와 곧 사라질 오일장에 가서 겪게 되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육아원에 자신도 모르는 동생이 있다는 엄마의 말에 서운해진 교화는 늦장을 부리다 엄마를 잃어버리는데 …. 부모가 없는 아이의 엄마 노릇을 해주는 교화의 엄마와, 처음 본 교화를 도와주는 언니에게서 훈훈한 정을 느낄 수 있는 동화이다.

「꽃이불」은 경아와 할아버지의 추억이 깃든 목화꽃이 그려진 꽃이불에 관한 이야기이다. 비록 요즘은 무거워서 덥지 않는 목화솜 이불이지만, 경아는 할아버지와의 추억이 담긴 목화꽃 이불이라 매일같이 덮고 잔다. 할아버지와 함께 했던 시간을 간직하는 손녀의 따뜻한 마음이 푹신푹신한 목화솜 이불을 통해 느껴진다.

「아버지가 만난 사람들」은 어려운 생활 형편에도 늘 주변 사람들을 걱정하고 신경써주는 아버지를 바라보는 철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아버지는 일자리를 구하러 다니다가 길가에 쓰러진 청년을 병원까지 데려다 준다. 서로를 도우며 훈훈한 정을 나누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잔잔한 감동을 전해준다.

「늦둥이라도 괜찮아」는 우리 곁에서 점점 자취를 감추는 옛 삶 속의 추억들을 되새길 수 있게 도와주며, 우리가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고 따뜻한 사랑의 마음 씀씀이를 담았다. 손녀를 사랑하는 할아버지의 마음, 떠돌이 철새를 걱정하는 아이의 마음, 옛 것을 간직하고 싶어 하는 할머니의 마음, 주변 사람들을 아무 조건 없이 도와주는 마음 등의 이야기로 세상 속 아름다운 마음들을 한데 묶어 놓은 작가의 의도가 엿보인다. 살기 어렵고 힘들어도 서로 돕고 이해하는 모습이 보는 이로 하여금 그 따스한 기운을 느낄 수 있게 한다. 송하훈 기자

 

◆ 작가 소개

글쓴이 김옥애 작가는 1946년 전남 강진에서 태어났고, 1979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너는 어디로 갔니?」가 당선되었다. 광주교육대학교 및 호남대학교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하였으며, 단편동화집 「너는 어디로 갔니?」「잠을 자는 돈」「손가락 발가락」「개똥벌레의 춤」「갈매기가 울어요」「이상한 안경」등이 있고, 장편동화 「엄마의 나라」「별이된 도깨비 누나」「들고양이 노이」「그래도 넌 보물이야」등이 있다. 전남아동문학가상, 전남문학상, 광주일보문학상, 한국아동문학상 등을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예술섹션 목록으로
강진아트홀, ‘은밀하게 위...
강진아트홀, 국립현대미술...
산들愛-산과들에 핀 야생화...
제3회 청자골 전국 국악경...
강진북초 제3회 어린이 연...
다음기사 : ‘명품청자 토요경매’인기몰이 (2012-02-10)
이전기사 : 한옥이 아름다운 고장 강진 (2012-01-3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合理的思考(합...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