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도암면 귤동마을 윤효석 이장, 소나무 세우기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 사람들
2012-09-1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도암면 귤동마을 윤효석 이장, 소나무 세우기

 

도암면 귤동마을 윤효석 이장과 해양산림과 직원들이 강진 다산기념관 뒤뜰에 쓰러진 40여 그루의 소나무를 세우고 있다.

도암면 귤동마을 윤효석 이장, 소나무 세우기

   

도암면 귤동마을 윤효석(36세) 이장이 태풍 볼라벤의 강한 바람으로 쓰러져 버린 소나무를 지키기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지난 10일 윤 이장은 연이은 태풍으로 관광객들과 교육생들의 교육으로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강진 다산기념관 뒤뜰에 쓰러진 40여 그루의 아름드리 소나무를 세우느라 여념이 없었다.

강진군 해양산림과 직원들과 함께 시작한 복구 작업은 나무의 크기 때문에 인력으로만 세우기에는 힘에 부치는 작업이었다.

이에 윤 이장은 자신의 트랙터를 동원해 소나무에 줄을 메어 당기고 밀고를 반복, 해가 저무는 늦은 시간까지 바닥에 엎드려 있던 아름드리 소나무 40여 그루를 본래대로 돌려놓았다.

지난 2006년 서울생활을 접고 강진군 도암면 귤동마을로 귀농해 둥지를 튼 윤 이장은 평소 마을과 주민들을 위한 봉사정신이 투철하고 매사에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주민들로부터 칭송이 자자한 가운데 2년 전부터 이장직을 맡고 있다.

윤 이장은“우리 군의 대표적인 관광지를 아름답게 가꾸는데 당연한 일을 했을뿐이라며, 앞으로도 마을을 위한 일이라면 언제든지 내 힘을 보탤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사람들섹션 목록으로
“올해 청자축제에는 전통...
목리이장 당선자 김대중 인...
이사람 "시문학파문학관장 ...
시골 부군수의 음식이야기 ...
지금은 초고령화 시대 24회
다음기사 : 곽영체 전라남도의원 2012 대한민국 문화경영대상 선정 (2012-09-19)
이전기사 : 차덕운 초대 강진소방서장 (2012-09-1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황주홍 국회의...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