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문학의 저력 ‘강진시문학파 기념관’

호남권 거점 문학관 선정
뉴스일자: 2014-01-20

강진문학의 저력 ‘강진시문학파 기념관’

호남권 거점 문학관 선정

정부 각종 문학정책 프로젝트 참여 기회 확보

1930년대 순수 시 운동을 전개했던 문학동인회를 한자리에 모은 강진군 시문학파기념관이 호남권 거점 문학관으로 선정됐다.

한국문학관협회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최근 <문학의 집 서울>에서 전국 권역별 거점 문학관 선정을 위한 연석회의를 갖고, 강진군 시문학파기념관과 목포문학관을 광주․전남․북 지역 거점 문학관으로 각각 선정했다.

이로써 강진군 시문학파기념관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이달 말부터 오는 5월까지 전국 거점 문학관을 순회하며 펼칠 <문학 나눔- 전국 순회 문학콘서트> 프로그램에 목포문학관과 함께 참여하게 됐다.

<문학 나눔- 전국 순회 문학콘서트>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국비 사업으로 추진하는 문학프로젝트로서, 우리의 삶과 밀착된 주제와 그 주제를 밀도 있게 다룬 작가가 유명 철학자와 함께 진행하는 일종의 퓨전 문학 토크쇼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오는 23일 강원권(박경리 문학공원 ․ 토지문학관)을 시작으로 수도권(문학의 집 서울 ․ 한무숙 문학관), 경기권(황순원 문학관 ․ 잔아문학관), 호남권(강진군 시문학파기념관 ․ 목포문학관), 경상권(동리목월 문학관 ․ 이육사 문학관), 제주권(제주문학의 집) 등 전국 8개 권역으로 나눠 5개월 동안 진행된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시문학파기념관이 호남권 거점 문학관으로 선정된 것은 강진의 문학적 위상과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시켜준 결과”라며 “이제 두 돌도 지나지 않은 시문학파기념관이 전국 문학관 운영의 롤 모델로 부상한 것은 무엇보다 5만 군민의 성원과 관심 덕분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2012년 3월 개관한 강진군 시문학파기념관은 지난해 6월 제1종 문학 전문박물관 등재에 이어, 대통령 직속 지역균형발전위원회가 공모한 <2014 지역창조사업>에 <시가 꽃피는 행복한 마을, 강진>이 선정돼 국비 15억원을 확보, 전국적인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goeul.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