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인의 '가을밤을 읋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7년 10월 17일 화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7-09-2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인의 '가을밤을 읋다'

가을밤을 읊다

 

김남현

 

조용하고 고즈넉한 밤

휘영청 둥근 달이

하늘 가운데 이르매

맑은 바람 밝은 빛이

이처럼 신선할까

 

월도천심이라 하였던가.

때마침 귀인이

술병을 들고 찾아와

한 잔 술을 권하니

밤하늘에 시 꽃이 반짝인다.

 

달이 밝기로서니

해의 밝기를 따르겠는가!

가을밤 달빛 유난히 밝아

책장 넘겨 읊조리니

어느덧 달이 서산으로 기우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김남현 시인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5)
강진 이성구 시인, 정형시...
김남현 시인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 21
다음기사 : 김남현 시인의 '가을 기운' (2017-09-26)
이전기사 : 김영석 시인의 '상사화' (2017-09-1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여연 스님의 ...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상가임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