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0년 9월 20일 일요일
뉴스홈 > 플러스 > 문학의 향기
2018-06-3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인
안타까운 한 송이 꽃망울

 

           
                        

살아 있길 오매불망 바랐는데

목소리도 모습도

아득한 세상 속에 묻혀버린

천금 같은 한 송이 꽃망울

앞날의 기약은

끝내 영혼의 하늘별이 되어버렸네.

 

돌이질치며 떠났을 이 슬픔을

저 하늘이 알리야

산과 바다가 알리야

떠도는 구름이 이슬로 응어리지고

여름 산에 눈이 내리는

청천벽력 같은 이 쓰라린 모습을

 

세상 사람들 가슴엔

품은 구슬이 깨어진 듯 아파하고

산사람이 죽어 이별한 듯하니

애통해 흘리는 간절한 눈물방울

우레의 돛을 달고

하늘 끝까지 메아리로 흩어지네.

 

툭툭 튀어나온 독버섯 세상

언제쯤 끝일까나

두 손 모아 바라 옵 나니

눈보다 더 희고 이파리 보다 더 푸른

인연대로 사는 그런 세상

곡조 흐르듯 언제 쯤 오려하는가.

맘울

 

 

                                    김남현

 

살아 있길 오매불망 바랐는데

목소리도 모습도

아득한 세상 속에 묻혀버린

천금 같은 한 송이 꽃망울

앞날의 기약은

끝내 영혼의 하늘별이 되어버렸네.

 

돌이질치며 떠났을 이 슬픔을

저 하늘이 알리야

산과 바다가 알리야

떠도는 구름이 이슬로 응어리지고

여름 산에 눈이 내리는

청천벽력 같은 이 쓰라린 모습을

 

세상 사람들 가슴엔

품은 구슬이 깨어진 듯 아파하고

산사람이 죽어 이별한 듯하니

애통해 흘리는 간절한 눈물방울

우레의 돛을 달고

하늘 끝까지 메아리로 흩어지네.

 

툭툭 튀어나온 독버섯 세상

언제쯤 끝일까나

두 손 모아 바라 옵 나니

눈보다 더 희고 이파리 보다 더 푸른

인연대로 사는 그런 세상

곡조 흐르듯 언제 쯤 오려하는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학의 향기섹션 목록으로
덕산 김영석 시인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백운동 원림 ...
김남현 시인
김남현 시인
다음기사 : 김영석 시인 (2018-06-30)
이전기사 : 김남현 시인 (2018-06-0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A Hidden Beau...
고립무원 아동 보...
이현숙 기자의 횡...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