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제22회 전라병영성축제 관광객 3만명 방문 속 성료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5월 27일 월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2019-04-2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제22회 전라병영성축제 관광객 3만명 방문 속 성료
조선시대 재현하는 다채로운 이색체험으로 방문객들 큰 호응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강진군 병영면 일원에서 치러진 제22회 전라병영성 축제가 지난해 보다 1만여 명이 증가한 3만여 명의 방문객이 몰리며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올해 치러진 제22회 전라병영성축제는 강진의 3대 대표 축제 중 포문을 여는 축제로 5개 분야 38개의 단위행사 등 가족단위 관광객의 볼거리와 아이들의 체험 콘텐츠를 확충해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첫째 날 전라병마절도사 입성식 재현은 전문배우들이 함께하는 이색적인 연극식 무대 진행으로 관람객들에게 큰 재미를 주었다. 이후 국악소녀 송소희와 함께 한 전라병영성 국악콘서트를 비롯 둘째 날에는 이승옥 강진군수와 군의장, 주민들이 함께 참여한 안녕기원 차전놀이, 궁중 줄놀이를 계승한 박회승 명인의 전통 줄타기 공연 등 다양한 기획행사가 진행되었다.

이와 함께 조선병졸 의복체험, 상평통보 환전, 병영 전투 체험(서바이벌 게임), 현대무기와 조선시대 무기 전시 등이 상시적으로 운영 돼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마지막 날은 전라병영성을 방문한 관광객들의 소원을 담은 달집소원지를 태우며 막을 내렸다.

특히 축제 현장 곳곳에서 조선시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이색 이벤트를 진행해 화제가 됐다. 조선시대 화폐인 상평통보를 현금 대신 사용할 수 있도록 동문과 서문의 지정된 2곳에서 환전소를 운영해 축제의 흥과 재미를 더했다. 이와 함께 추억의 먹거리와 함께하는 조선시대 저잣거리 콘셉트의 병영 난장을 비롯 조선주막을 기획하여 먹거리 장터에 활력을 가했고 매출 또한 지난해 48백여만원에서 올해 59백여만원으로 상승, 지난해 대비 매출액 18%가 증가한 결과를 보였다.

 

최치현 강진군청 문화예술과장은 강진 대표 3대축제 중 처음으로 개최된 전라병영성 축제가 현장을 찾은 많은 분들의 관심과 성원 속에서 잘 마무리 됐다. 전라병영성 축제가 지역주민 소득 창출을 비롯 2019 올해의 관광도시 강진을 성공으로 이끄는데 큰 기여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전국에서 알아주는 강진 대표 축제로 자리 잡기 위해 앞으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하훈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걱정을 버리고 유쾌한 마음...
보고 느끼고 즐기는 축제 '...
‘영랑 시인 감성 학교’ ...
최신개봉영화 ‘신의 한수...
<영랑기념사업회 백익장 심...
다음기사 : 김남현 시인 (2019-04-24)
이전기사 : 강진문인협회 오대환 시인 (2019-04-1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지금은 벼 소...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