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딸기 귀농' 강진정착 100%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24년 7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 경제
2013-12-1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딸기 귀농' 강진정착 100%
‘강진 딸기 육묘연구회’ 결성 등

‘딸기 귀농' 강진정착 100%

‘강진 딸기 육묘연구회’ 결성 등

2008년부터 귀농한 22가구 성공 신화

 

강진군에 제 2의 인생을 꿈꾸며 귀농한 가구의 딸기농가들이 본인들과 군 농업기술센터(소장 김치형)의 노력으로 100% 정착성공이라는 신화를 만들어냈다.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현재 강진군에는 지난 2008년부터 귀농한 22가구가 7ha의 면적에서 딸기농사를 짓고 있다.

이들 농가들은 타 작목에 단 한 농가도 전환이 없이 모두 딸기농사에 정착해 농업포기 자체가 없는 완벽한 정착성공을 이루었는데 강진군 전체 딸기재배면적의 15%를 차지하고 있다.

강진군농업기술센터는 농가들의 자구노력과 집중적인 기술교육을 포함한 재배인프라구성을 성공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그동안 기술센터는 딸기농사 준비시기인 여름철에 귀농인과 초보자를 위한 야간교육을 원예전문가인 최영준 연구사를 통해 집중 실시했다.

또한 초보자 중심의 농업인 단체인 ‘강진 딸기 육묘연구회’를 결성하고 가입활동을 권장해 부족한 정보와 간접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적절한 기술교육을 통해 토경재배보다 비교적 쉬운 고설식 수경재배를 권장하고 집중교육을 시켜주는 등 실패를 최소화 하는데 성공했다.

실제로 2011년 귀농한 최상훈(43세, 강진읍 화전리)씨는 처음 고설식 수경재배 때 주위 농가들의 조언만으로 시행착오를 겪었으나 딸기육묘회 활동과 기술센터 교육 후 재배결과 2012년 10a당 2천만 원의 수익을 올리는데 성공했다.

강진군농업기술센터 원예연구팀 최영준 연구사는 “2014년에는 한 달에 1회 이상 체류형 교육과 우수농가 벤치마킹을 등을 꾸준히 가져 현장경험과 이론교육을 통해 재배기술보완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경제섹션 목록으로
군동면 신기마을에 "된장 ...
강진군, 씨 없는 청포도 ‘...
다수계 품종(보람찬 등) 공...
강진군 농특산물 직거래 배...
고용노동부, ‘지역발전과 ...
다음기사 : 강진산 꿀호박고구마 말랭이 쇼핑몰서 대박 (2013-12-16)
이전기사 : 도시소비자 초청 농특산물 판매행사 (2013-12-0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형문의 창가...
기고) 김종성 "강...
김현태 수필 "할...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