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전라병영성 조기완공 등 문화재 예산확보 박차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뉴스홈 > 정치.행정
2018-10-3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전라병영성 조기완공 등 문화재 예산확보 박차
이승옥 강진군수 문화재청장 직접 면담 건의

강진군민의 오랜 숙원사업이자 21년 째 복원공사 중인 전라병영성이 조기 완공을 위해 충분한 예산지원 요청과 백운동 원림의 가치와 중요성을 설명하고 국가지정 문화재 명승으로 지정해 줄 것을 건의하는 등 전력을 다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이날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만나 국가사적 제107호로 지정된 전라병영성복원공사가 21년째 장기사업으로 추진되고 있고, 해자와 함정유구 발굴조사가 끝나가고 있음을 문화재청장에게 설명하면서 병영성 내부 객사와 동헌 등 중요건물 복원과 외부 해자의 정비를 위해서는 많은 예산이 소요되므로 문화재청 차원에서 관심을 갖고 내년도 예산을 충분히 반영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와 함께, 다산초당 탐방로가 관광객으로 인해 토사가 유실되어 뿌리가 들어나 정비가 필요한 실정을 설명하고 다산초당과 탐방로 주변에 외래수종 삼나무를 우리나라 고유 수종으로의 복원정비를 위한 국비지원도 건의했다.

또한, 호남의 3대 정원강진 백운동 원림의 가치와 중요성을 설명하면서 백운동 원림을 대대손손 후손들에게 유산으로 물려주기 위해서는 이제는 국가에서 문화재로 지정하고 관리해야 한다며, 국가 문화재 명승으로 꼭 지정될 수 있도록 지원 요청했다.

강진군은 지난 6월 백운동 원림의 문화재 지정을 위해 전남도에 신청했고, 전남도 문화재위원회에서 국가지정 명승으로 지정 요청했다. 이에 문화재청에서는 지난 828() 전문가들과 현지조사를 실시하였으며, 현재는 문화재위원회 의결 절차만 남은 상태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강진군 최고의 역사문화 관광자원이 될 전라병영성이 조기에 완공될 수 있도록 문화재청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국비예산 확보에 전력을 다하겠다.”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오래된 군청건물 이중 단열...
성전 도림지구 밭기반 정비...
이야기보따리 할머니 ̶...
강진원 군수, 호국보훈의 ...
6·2 지방선거 군의원 예비...
다음기사 : 강진군 ‘민선7기 군민평가단’ 위촉 (2018-11-06)
이전기사 : 가우도 출렁다리, 교량 보수 · 보강 추친 (2018-10-3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고>다산의 ...
인터넷 중독은 마...
자동차 100만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