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김남현 시인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5월 27일 월요일
뉴스홈 > 문화/예술 > 문화
2019-05-1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남현 시인
중춘 (仲春) 가절 정취

농경지에 봄물 가득 고여

개구리 드세 우니

천지간 청신한 맛 가득 넘쳐

 

안개 속 풀잎은 어지럽고

흩날리는 꽃잎은

함박눈 쏟아 내리듯 한지라.

 

나 홀로 방초 향 코에 걸고

산새소리 따라 걷노라니

발길마다 무아 정 닿아 붙노라.

 

초록물감 드려 놓은

향긋한 중춘 가절 정취 자락

시상(詩想)을 구현할 적

 

갓 피운 해당화 붉은 입술이

성긴 햇살이 끌어안고

여름 기운 야금야금 싹틔우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문화섹션 목록으로
강진 청자촌 가는 길 새로...
영랑이랑 상화랑 시(詩)도 ...
청자축제장 손님맞이 준비 ...
삶의 길목에서 "우리시대의...
강진읍 교촌리 남강서원에...
다음기사 : 덕산 김영석 시인 (2019-05-14)
이전기사 : 오색오감(五色五感) 감동의 공연‘님을 위한 행진곡’ (2019-05-1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지금은 벼 소...
조직폭력배 이제 ...
선거와 프로야구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