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고을신문 : 강진군 딸기농가, 성공적 한해 농사 위해 모종 키우기 구슬땀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뉴스홈 > 경제
2019-07-0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진군 딸기농가, 성공적 한해 농사 위해 모종 키우기 구슬땀
- 강진군농업기술센터, 육묘기 우량묘 생산 당부-

딸기 수확이 끝났음에도 강진군 딸기재배 농가들은 여전히 바쁘다. 가을에 심을 모종 키우기 작업이 한창이기 때문이다.

딸기는 모종에 따라 수확량이 크게 차이난다. 좋은 모종을 심으면 초기부터 수확량이 많아서 매출이 많은 반면 병이 걸리거나 허약한 묘를 심게 되면 수확 감소는 물론 죽은 모종을 다시 심는 보식을 하느라 손해가 크다.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됨에 따라 군농업기술센터는 딸기 모종관리를 당부하고 나섰다. 어미묘에 위황병이 걸리면 새끼묘에까지 번져 결국 모종을 못 쓰게 만들 수도 있고 장마기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탄저병은 관부나 줄기 등에 침입하여 갈변을 일으킨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적용 약제를 주기적으로 살포하고 전염원을 신속하게 제거하는 것이 우선이다. 특히 어미묘에서 작은 소엽의 크기가 다른 짝잎이나 줄기 갈변생육억제 증상이 보이면 함께 연결되어 있는 새끼묘도 제거해야 한다.

 

김남균 강진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딸기의 한해 농사를 결정하는 중요한 고비가 바로 장마철이다. 철저한 예방과 방제가 필수다. 또한 ‘7~8월까지는 화아분화를 염두에 둔 육묘기술을 투입해 우량묘 생산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전남도기술원에서 주관하는‘1시군 1특화작목 육성사업공모에 선정되어 딸기육묘농업인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재식거리가 넓은 육묘트레이를 사용하는 등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중이다.이현숙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기자이름없음 
경제섹션 목록으로
강진군 초록믿음 직거래센...
농수산물 마케팅, 아는 것...
'초록믿음' 지난해 맞춤형 ...
겨울 바다여행은 강진으로 ...
‘전남 중 남부권 산업지도...
다음기사 : 여름철 복달임, 강진 회춘탕으로 하세요 (2019-07-09)
이전기사 : 강진군 기업인‧소상공인과 현장에서 소통한다 (2019-07-0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수신제가 애군...
모종농사부터 완...
조직폭력배 이제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